•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내부 총질' 문자에 "사적 대화 노출···유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 브리핑
"확대 해석·정치적 의미 부여 바람직하지 않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회의장(임시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도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자 대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이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윤석열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이 언론에 노출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확대 해석하거나,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은 27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사적인 대화 내용이 어떤 경위로든지 노출이 돼 국민이나 언론에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유감스럽다"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국회 사진기자단은 본회의장에 참석한 권 원내대표의 휴대 전화에서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 받은 장면을 촬영했다. 윤 대통령은 권 원내대표에게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고 보냈고,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고 답했다.

문자 내용이 알려지며 논란이 커지자,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부주의로 대통령과의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되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은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라며 "다시 한번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선배·동료 의원들께도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수습에 나섰다.

최 수석은 이에 대해 "권 원내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거기에 덧붙여 대통령실이 공식적으로 추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당무는 당과 지도부가 꾸려갈 일이고 대통령이 일일이 지침을 주거나 하는 일이 없다"며 "이 대표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언급한 것은 제가 한번도 들은 적 없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가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격려 차원'이라고 설명한 것에는 "최근 여러 가지 당이 어려움 겪었다가 직무대행을 맡아서 애를 쓰고 있으니 격려하고 덕담하는 차원에서 말씀하신 것 아닌가 짐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대 해석을 거듭 경계했다. 최 수석은 "우연한 기회에 노출된 문자 메시지를 지나치게 확대 해석하거나 정치적 의미를 과도하게 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개인적으로 주고 받은 문자를 촬영해 언론에 공개해서 정치적 쟁점으로 만들고 이슈화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