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상호 "윤 대통령, 당 대표 제거하고 기분 좋아 문자···한가한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비상대책위원회서 비판
"이런 데만 관심 두니 민생·경제 어려워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문자 메시지 공개와 관련해 "대통령이 자기 당 대표를 제거하고 기분 좋아서 권한대행에게 문자를 보낼 정도로 대한민국이 한가한가"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의 제거는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들의 공동 작품이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사실로 확인된 문자라고 보인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어제 본회의장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문자 내용이 매우 충격적"이라며 "윤 대통령이 '내부 총질하던 이준석 대표가 사라지니까 너무 좋군요'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대통령이 이런 데에만 관심을 두니까 민생과 경제가 더욱더 어려워지는 거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또 "언제는 이준석 대표에 의지해서 젊은이들의 표를 구걸하더니 이제는 내부 총질한다고 바로 젊은 대표를 잘라냈다"며 "이러한 대통령과 윤핵관들의 미소를 보면서 참으로 정치가 잔인하구나 하는 것을 또 한 번 느꼈다"고 꼬집었다.

우 위원장은 "이런 대통령에게 과연 희망이 있을지 조금 회의적"이라며 "보다 민생과 경제에 전념하시고, 국민의힘 내부 권력 싸움에 대통령이 너무 깊게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도 다시 한번 지적한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