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경찰 집단 행동에 깊은 우려···중대한 국가 기강 문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5일 출근길 기자들 질문에 공개 경고
"국가 기본적인 질서나 기반 흔들려선 안돼"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행정안전부 산하 경찰국 신설을 반대하는 경찰의 집단행동을 두고 겨냥해 "중대한 국가의 기강 문란이 될 수 있다"며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경찰에 대한 강경 대응 기조가 필요한 조치인가'라는 물음에 "모든 국민들과 마찬가지로 저도 치안감 서장들의 집단행동에 대해서 깊은 우려를 가지고 있다. 아마 어제 이 장관의 표현은 아마 그런 국민들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이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경찰국 신설을 반대하는 전국총경회의를 전두환 신군부 세력 하나회의 12·12 쿠데타에 준하는 상황에 비유해 논란이 일었다.

특히 윤 대통령은 "국방과 치안이라고 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 사무고 그 최종적인 지휘 감독자는 대통령"이라며 "정부가 헌법과 법에 따라 추진하는 정책과 조직 개편안에 대해서는 집단적으로 반발한다는 것이 중대한 국가의 기강 문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또 "오늘 경찰국 설치안이 국무회의 아마 심의를 거칠 텐데 이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는 있지만 국가의 기본적인 질서나 기반이 흔들려서는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을 위한 시행령 개정안이 이날 열리는 국무회의에 상정된다. 원안대로 통과될 경우 내달 2일 공포·시행된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