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국방혁신4.0 강조···"군 교육기관은 디지털 사이버 강화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방부 업무보고
이종섭 장관 단독 보고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방부 업무보고 받는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국방부에 "국방혁신4.0, 국방AI(인공지능)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업무보고는 오전 9시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며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디지털 사이버 대응 능력을 강조하고 한미동맹 강화에 맞춰 실기동훈련 정상화 등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신인호 2차장이 배석했다.

국방부에서는 다른 부처와 마찬가지로 부처 관계자 등의 배석 없이 장관의 단독 보고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이 장관에게 "각군 교육기관에서 디지털 사이버 교육을 강화해 전 장병이 디지털 사이버에 친숙하게 적응할 수 있게 해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전군 디지털 사이버화를 강력하게 추진해줄 것도 강조하면서 "MZ세대의 군 생활이 안전, 유익할 수 있게 지속적으로 병영문화를 개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병사 봉급 200만원 인상도 차질없이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뿐만 아니라 윤 대통령은 "북핵 위협에 대응을 위한 미사일방어체계를 촘촘히 하고 효율적 구성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한미동맹 강화에 발맞춰 실기동훈련을 정상화하는 등 연합훈련과 연습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이번 '을지 자유의 방패 훈련' 진행과 방위산업을 수출주력산업 육성을 당부했다.

한편, 이 장관은 업무보고 후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 국방정책은 2가지에 중점을 둔다. 첫번째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능력 강화, 즉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함으로써 국가와 국민 안전을 보장하는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번째는 안전하고 공정하며 사기 충만한 복무환경과 문화를 만드는 것이다. 이러한 방향성을 가지고 국방부는 지난 6일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대통령께 튼튼한국방, 과학강군건설이라는 목표와 세부추진과제를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준비상황을 평가해봤을 때 큰틀에서는 핵실험 준비가 거의 돼 있다, 그렇게 보고 다만 언제할 것인가는 여러 가지 고려요소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을 고려해서 할 거라고 보고 항상 예의 주시하고 있다. (대통령께는) 다양한 채널로 보고는 이미 드렸다고 이해하시면 된다"고 부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