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尹 "경제외교 가장중요, 어디든 찾아가겠다···국익 극대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중국, 오해하지 않도록 적극 외교"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외교부 업무보고에서 "경제외교가 가장 중요하다"며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되면 어디든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공급망 문제를 두고 중국이 반발하는 데 대해서는 "중국이 오해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외교를 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보편적 규범과 가치에 기반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국제연대와 협력 주도하는 적극적인 외교가 필요하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주요 4국 외교를 추진하고, 아시아·중동·유럽·아프리카·중남미 등에서 글로벌 외교로 지평을 확대해 국익을 극대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경제외교가 가장 중요하다"며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되면 대통령은 어디든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또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해 외교부와 전 재외공관이 외교 역량을 총 결집해서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한국의 움직임에 대해 중국이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이 오해하지 않도록 이런 부분에 대해 우리가 사전에 설명을 잘하고 그런 부분이 있으면 그걸 풀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 외교를 하라"고 주문했다고 박 장관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와 관련해 업무보고에서는 "공급망 변화에 따라 한국이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도 들어가고 'Fab4'(칩 4동맹) 이야기도 나오지만 이건 특정 국가를 배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한국이 국익 확대 과정에서 검토해야 할 사안"이라는 취지의 논의가 있었다고 박 장관은 전했다.

박 장관은 한일 관계와 관련한 윤 대통령의 이날 지시에 대해 "대통령은 오늘도 말했지만 한일 관계 개선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 한일이 공동 이익에 부합하는 그러한 신뢰 관계를 앞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그런 시각을 갖고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태그

#윤석열

#경제외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