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곡물자급률 20% 시대, 국가 식량해결·수출강국 해법 찾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aT, '대한민국 식량안보 심포지엄' 개최···정부·학계·언론 등 식량안보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한민국 식량안보 심포지엄 현장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우리나라 식량안보와 농수산식품산업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박현진 이사장)과 함께 20일 서울 aT센터에서 '세계 식량위기와 대한민국 식량안보 강화 방안'을 주제로 '대한민국 식량안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기후 변화, 코로나 팬데믹,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글로벌 곡물 공급망에 위기 경보가 발생하는 시점에, 국제 곡물 현황을 긴급 점검하고 곡물자급률이 20.2% 수준인 국내 식량안보 수준을 높이기 위한 창의적인 방안을 논의하고자 식량 업계는 물론 정부·학계·연구·언론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부에서는 ▲글로벌 공급망 이슈에 따른 국제 곡물 시장 현황 및 전망 ▲최근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정부조치 및 중장기 대응방안 ▲ 식량안보를 위한 지속가능한 공공비축 확대방안 ▲ 식량안보를 위한 비축곡물의 효율적 가공·이용방안 ▲ 새만금개발 현황 및 방향 등 각계 전문가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2부에서는 우리나라 식량안보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연구하고 제시하는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이철호 명예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학계, 언론, 업계 등 토론자들과 심층 토론을 펼쳤다.

최근 식량안보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관련 특별법 제정 등 제도적 토대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으며, 민간기업의 해외 농업개발, 곡물 유통망 확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책지원 강화를 통해 해외 곡물을 안정적으로 조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 등이 강조됐다.

한편, 구조적으로 열악한 식량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새만금을 활용한 국가 식량 생산·가공·유통 기지로 '식량·식품 종합 콤비나트'를 조성하면 유사시 비축기지로서 우리나라 식량안보의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논의도 심도 있게 다뤄졌으며, 에그테크·푸드테크·바이오테크 등 첨단기술 산업을 적극 육성해 식량자급률을 높이는 전략도 제시됐다.

특히, '식량·식품 종합 콤비나트'를 활용하면 국내 식량안보 확보는 물론, 유리한 입지 조건의 이점을 살려 일본·중국·아세안 등 주변국에 식량과 가공식품 등을 공급하는 '동북아 식량·식품 수출 허브'로 발돋움해 미래 대한민국 농수산식품 수출 1천억 달러 시대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최근 기후변화, 전염병, 전쟁 등으로 식량안보에 대한 국가 차원의 깊이 있는 논의가 시급한 시점에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돼, 대한민국 식량안보를 굳건히 하는 출발점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공사는 국민들의 안정적인 먹거리 공급을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미래 지속 가능한 식량안보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국가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설립 등 공사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