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토스, 3000억원 규모 신규 투자 유치···"기업가치 8.5조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7, 8월 두 차례 나누어 진행
지난 6월 기업가치 8.2조보다 높아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3000억원 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토스는 3000 억원 규모의 투자를 확정하고 20일 공시했다. 이번 투자는 7월과 8월 두 차례로 나누어 진행 될 예정이다. 토스 관계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의 수요가 많아 2회에 나눠 진행하게 되었으며, 현재 투자 논의 중인 기관의 참여 여부가 최종 확정되면 8월 중 클로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에서 토스는 기업가치 8조5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이는 지난해 6월 마지막 투자에서 평가받은 8조2000억원을 소폭 상회하는 것이다.

토스 측은 "전 세계적으로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에서 타 핀테크 기업들이 기업가치를 낮춰 투자 받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투자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결제, 대출 중개 등의 매출이 확대되고 있어 빠르면 내년 초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기관투자자들의 경우 독보적인 금융 플랫폼으로서 토스의 성장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토스뱅크, 토스증권의 성공적 출범으로 토스 앱의 MAU(월간 활성 유저)는 올해 들어 매월 35만 명씩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토스의 MAU는 1400만 명을 상회했으며, 2위 앱과 격차가 계속 확대되는 등 '수퍼앱' 효과가 실현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토스의 지난해 매출 총이익률은 70% 수준으로, 글로벌 핀테크 앱의 40~50% 대비 매우 높다. 또한, 매출의 90% 이상이 금융회사로부터 받는 중개, 모집, 광고 등에서 발생하는 B2B 모델로, 탄탄한 수익구조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이번 투자의 리드 투자자는 토스의 초기 성장부터 함께한 알토스벤처스로, 1000억 원을 신규 투자했다. 굿워터와 그레이하운드 등 해외 주주들의 투자도 이어졌다.

국내 기관투자자 중에는 KDB산업은행이 1000억 원, 광주은행이 2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또, 토스의 초기 투자자인 다올인베스트먼트(구 KTB네트워크)와 미래에셋증권도 소규모로 투자에 참여했다.

투자 유치 자금은 토스뱅크, 토스증권 등 주요 계열사의 성장 가속을 위한 추가 투자 및 신규 사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