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공공재개발 동대문구 용두1-6, HDC현산-현대ENGvs한신-남광토건 경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9일 입찰마감···시공자 현설에는 12곳 참석

이미지 확대thumbanil

공공 재개발 추진되는 서울 '용두 1-6' 구역.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공공 재개발이 추진될 시범사업 구역 8곳을 발표했다. 시범사업 후보지는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이다. 모두 지하철역을 끼고 있는 역세권이어서 역세권 개발 사업이라고 해도 될 정도다. 사진 = 연합뉴스

서울 동대문구 용두1구역6지구의 공공재개발사업 시공권을 놓고 HDC현대산업개발·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한신공영·남광토건 컨소시엄이 경쟁한다.

19일 동대문구 용두1구역6지구에 따르면 이날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한 결과, 이들 건설사가 입찰제안서를 제출해 수주전을 펼친다.

앞서 지난달 3일 현장설명회에서는 12곳 건설사가 대거 참석해 치열한 수주전이 예고됐다. 당시 △현대건설 △대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현대엔지니어링 △풍림건설 △풍림산업 △한신공영 △한화건설 △코오롱글로벌 △남광토건 △호반건설 △금호건설 등이 참석했다.

공고문에 따르면 입찰방법은 일반경쟁입찰 방식이다. 입찰에 참여하려면 입찰마감 전까지 입찰보증금을 납부하거나 이행보증보험증권을 통해 제출해야 한다.

사업시행자에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로 지정됐다. 용두1-6구역은 작년 7월 주민 70% 이상 동의를 모아 구청에 SH를 공공재개발 사업시행자로 지정해달라고 신청한 바 있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SH 등 공공이 사업성 부족, 주민 간 갈등 등으로 장기 정체된 재개발사업에 참여해 사업 속도를 높여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 방식이다. 사업 추진 구역은 용적률 상향,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 사업성 개선을 위한 인센티브와 더불어 사업비 융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 각종 공적지원을 제공받게 된다. 대신 주민은 새로 건설되는 주택 중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을 임대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 준공은 2026년 12월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이 사업장은 동대문구 용두동 14-1번지 일대로 구역면적이 2만780.4㎡이다. 조합은 공공재개발사업을 통해 지하8~지상61층 높이의 아파트 995가구와 오피스텔 120실, 상가시설 등을 지을 계획이다.

이 일대는 지하철1호선 경인중앙선과 수인분당선이 지나는 청량리역이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고 평가 받는다. 내부순환로를 통한 주요 도심지로의 이동도 용이하다. 주변에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이마트, 청량리종합시장, 경동시장, 동대문구청, 서울성심병원, 은행 등 편리한 생활환경 인프라도 갖췄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