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발란, 상반기 거래액 3800억···"연간 1조 돌파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발란 제공

발란은 올 상반기 총 거래액(GMV)이 38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0%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연간 총 거래액 3150억 원을 6개월 만에 20% 초과 달성한 수치다. 지난 5월에는 당월 거래액 928억원으로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 같은 성과는 고객 접점 확대와 카테고리 확장, 인지도 상승을 위해 마케팅에 힘을 쏟은 영향이다. 올 3월 '골프 카테고리'를 신규 오픈해 럭셔리 고객의 취향을 반영하고, 4월에는 주문 당일 받아볼 수 있는 퀵커머스 '발란 익스프레스'를 출시했다. 6월에는 가격비교 기능을 런칭해 발란 앱(APP)내 입점 파트너가 판매하는 동일한 상품을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게 했다.

전체 회원 수와 월평균 순방문자수(MAU)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49%, 233%씩 증가했다. 특히 월순방문자수는 1년 전 대비 430만 명이나 증가하면서 현재 600만 명을 넘어섰고 누적 앱다운로드는 407만 회, 재구매율은 45%에 이른다. 연말에는 월간 순방문자수가 10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보고 있다.

발란은 이달 말 여의도 IFC몰 매장 오픈과 뷰티, 리빙 등 카테고리 확장 등을 통해 하반기에만 거래액 7000억을 달성, 연간 거래액 1조를 넘어서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해 기준으로 연간 거래액이 1조 원을 넘어서는 럭셔리 플랫폼은 파페치(5조 3,000억 원), 네타포르테(1조1482억 원), 마이테레사(1조 658억 원) 3곳 뿐이다. 발란이 연내 1조를 달성할 경우 단숨에 글로벌 3위로 올라설 수 있다는 얘기다.

나아가 2023년에는 부티크 직계약 거래 구조를 기반으로 거래액 2조5000억 원을 달성해 파페치에 이어 글로벌 2위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발란은 하반기 최우선 가치를 '고객'에 두고 배송, 반품, 정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2년간 과다 부과된 반품비를 선제적으로 전수조사해 환급하는 한편, 반품비 상한제를 이달 내에 확정하고 서비스에 반영할 예정이다. 소비자가 안전하게 정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대응과 보상 정책을 강화하는 동시에 플랫폼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고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럭셔리 커머스 공동 협의체 혹은 기구를 구성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최수연 발란 전략 그룹장은 "명품은 오프라인 구매라는 기존 관념을 깬 발란의 온라인 특화 전략이 소비자들의 큰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것 같다"며 "하반기에도 선두 기업으로서 소비자 중심으로 모든 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천진영 기자 cjy@

관련태그

#발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