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지난해 다중채무액 600조원 넘어···'30대 이하' 가장 심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국민의 다중 채무액이 6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0대 이하 다중 채무자들의 상황이 가장 심각했다.

10일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다중 채무액은 603조원으로 2017년의 490조원 보다 22.8% 늘었다.

이 기간 다중 채무자는 417만명에서 451만명으로, 1인당 채무는 1억1천800만원에서 1억3천400만원으로 각각 늘었다.

금융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의 다중 채무액이 73.8% 급증해 은행(31.6%), 카드사(38.2%)를 크게 앞질렀다.

이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중은행 대출을 조이면서 저축은행 등 제2의 금융권으로 몰리는 풍선효과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4년간 다중 채무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세대는 30대 이하로 이들의 다중 채무액은 지난해 말 기준 159조원으로 2017년의 119조원에 비해 40조원이나 늘었다.

30대 이하 다중 채무자의 저축은행 연체액은 2020년 말부터 지난 4월 말까지 52.7%나 급증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투자'로 인한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음을 반영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