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반기 친환경차 내수 판매 20만대 돌파···전년보다 40.7%↑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이오닉 5

올해 상반기 친환경차 내수 판매(플러그인하이브리드 포함)가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하며 20만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완성차 5개사와 테슬라를 제외한 수입차의 올해 상반기(1∼6월) 내수 판매량은 총 20만3721대로 지난해 상반기(14만760대)보다 40.7% 늘었다.

현대자동차의 올해 상반기 내수 판매는 6만7317대로 작년 동기(5만1086대) 대비 31.8% 늘었다.

특히 현대차는 국산차 업체 중 최초로 반기 기준 전기차 판매량이 하이브리드 판매량을 넘어섰다. 올해 상반기 현대차의 전기차 판매량은 3만1672대로 하이브리드 판매량(3만760대)보다 많았다.

전기차 차종별로는 아이오닉5가 1만5103대 팔리며 지난해 같은 기간(5700대) 대비 165% 늘어 실적을 견인했다. 이어 포터(1만40대), GV60(3401대), G80(1591대), GV70(1537대) 등의 순이었다,

하이브리드 중에서는 그랜저가 1만1761대 팔려 올해 상반기 내수 판매량 중 가장 많았다.

기아의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량은 8만4659대로 지난해 상반기(4만3350대)보다 95.3% 늘었다.

하이브리드 차량이 6만1467대 팔려 작년 상반기(3만4487대)보다 78.2%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쏘렌토가 2만3412대 판매돼 지난해 같은 기간(1만7689대)보다 32.4% 늘어 실적을 견인했다.

전기차는 2만3192대가 판매돼 지난해 상반기(8863대)보다 161.7% 늘었다. 이는 완성차 5사 가운데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지난해 8월 출시된 EV6가 상반기에 1만2158대 판매돼 실적을 이끌었고, 봉고(8351대)와 니로(2683대)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GM의 상반기 친환경차 내수 판매량은 81대에 그쳐 작년 동기(942대)보다 91.4% 줄었다.

한국GM은 반도체 및 배터리 수급난으로 인해 공급 지연이 계속되자 지난달 24일 볼트EV·EUV의 계약을 종료한 바 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상반기에 516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653대)보다 21.0% 감소했다. 르노자동차는 전기차인 트위치와 조에 2종을 친환경차 모델로 판매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상반기에 108대를 판매했다. 쌍용차는 지난 2월 쌍용차의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을 출시한 바 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수입 친환경차는 총 5만1121대가 판매돼 작년 같은 기간(4만9671대)보다 2.9% 늘었다.

이중 전기차는 지난해 상반기 2천666대에서 올해 6천294대로 136.1%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차는 3만7천640대가 판매돼 작년 상반기(3만5천703대)보다 5.4% 늘었고,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7천187대가 팔려 작년 동기(1만1천302대)보다 36.4% 줄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