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인 대출업체 '볼드', 모라토리엄 예고···유동성 위기 확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피터 틸 투자까지 받았으나 2천500억원 인출 요구에 '백기'
가상화폐 가격급락에 코인 업체 연쇄 파산·인출 중단 선언

싱가포르의 가상화폐 대출업체 볼드가 고객의 코인 인출을 중단하면서 모라토리엄(채무지불 유예) 신청 계획을 발표했다고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볼드는 회사 블로그에 성명을 올려 가상화폐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서 지난달 12일 이후 1억9천770만 달러(2천561억 원) 규모의 '코인 런'(가상화폐 인출 요구) 사태가 발생했다며 가상화폐 인출과 거래, 예치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인력 감축 등 구조 조정과 함께 싱가포르 법원에 모라토리엄을 신청할 방침이라며 긴급 자금 수혈을 위해 잠재적인 투자자들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볼드는 한때 미국 최대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페이팔 공동 창업자 피터 틸이 설립한 발라벤처스로부터 거액의 투자금을 유치한 유망 업체였다.

하지만 코인 가격 폭락으로 업계에 번진 유동성 위기의 덫을 피하지 못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볼드가 가상화폐 시장 궤멸에서 살아남기 위해 최후의 수단을 동원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한국산 코인 테라와 루나 붕괴로 시작된 가상화폐 가격 급락이 업계에 유동성 위기의 연쇄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볼드의 모라토리엄 예고에 앞서 여러 업체가 파산과 코인 인출 중단을 선언했다.

코인 대출업체 셀시어스는 지난달 자산 인출 동결을 선언하면서 파산 신청을 준비 중이다.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즈캐피털(3AC)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법원에서 파산 명령을 받았으며, 최근 미국 내 채권자의 소송을 피하고 회생 절차를 밟기 위해 뉴욕 맨해튼 연방 법원에 `챕터 15'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이어 스리애로즈에 돈을 물린 가상화폐 거래소 보이저디지털은 지난 1일 코인 거래와 인출, 예치를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앞서 이 회사는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계열 회사로부터 긴급 구제금융 자금을 받았다.

스리애로즈 부실 대출로 8천만 달러(1천36억 원) 손실을 본 디파이(탈중앙화 금융·DeFi) 업체 블록파이도 FTX로부터 긴급 대출을 받았다.

FTX는 최근 블록파이에 대한 '리볼빙 크레디트'(기업용 마이너스 통장) 규모를 2억5천만 달러(3천200억 원)에서 4억 달러(5천200억 원)로 늘렸다.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디파이 플랫폼 방코르와 바벨파이낸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플렉스 등도 유동성 경색에 시달리고 있다.

방코르는 지난달 가상화폐 시장 악화를 이유로 투자자 보호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고, 바벨과 코인플렉스는 인출 중단을 선언했다.

아울러 주요 가상화폐 대출업체 중 하나인 제네시스의 경우 스리애로즈 파산과 바벨 인출 중단 사태로 잠정 손실 규모가 수억 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가상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