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남농협, 7월 '이달의 새농민상' 3부부 선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박성호·김일덕 부부(순천시, 순천원예농협)
박행순·장운선 부부(신안군, 신안농협)
박영오·송광희 부부(해남군, 해남진도축협)

이미지 확대thumbanil

(좌로부터)전남농협, 7월 '이달의 새농민상'을 수상한 박성호·김일덕 부부, 박영오·송광희 부부, 박행순·장운선 부부

농협 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박서홍)는 7월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박성호·김일덕(순천시 조례동)부부, 박행순·장운선(신안군 암태면)부부, 박영오·송광희(해남군 문내면)부부가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달의 새농민像'은 자립·과학·협동의 새농민 정신 실천을 통해 농가소득 증진과 영농과학화 및 지역농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선도 농업인을 지칭하는 영예로운 명칭으로, 매달(1,8,12월 제외) 지역농협의 추천을 받아 농협중앙회에서 선정하고 있다.

박성호·김일덕 부부(백오이농장)는 1997년 귀농하여 오이와 수도작을 통해 자립경영을 달성한 선도농업인이다. 영농기술교육 참여 및 작목반 활동을 통해 습득한 농업기술을 지역농업인들에게 전수하는 등 지역농업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이달의 새농민상에 선정됐다.

박행순·장운선 부부는 30여년을 농업에 전념해온 선도농업인이다. 수도작, 시설원예, 밭작물 재배를 통해 자립경영을 달성하였으며, 농산물 규격화, 지역기후에 적합한 신소득 작물 발굴 등 농가소득증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영오·송광희 부부(영오농장)는 1986년 귀농하여 축산업과 수도작, 배추·담배 농사를 병행하고 있는 복합 영농인이다. 지속적인 사양관리 및 조사료 자체생산을 통해 경영비 절감에 성공하였으며, 영농규모화 및 기계화로 고품질 농작물 생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후계농업인 및 귀농인에게 영농기술을 전수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달의 새농민상에 선정 됐다.

박서홍 본부장은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농업경영과 기술개선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hong96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