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권성동, 野 '의장 선출 예고'에···"의장석 앞 샤우팅·피케팅" 강경 대응 시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긴급 의총···"전날 회동서 사개특위 양보안 제시했으나 거절 당해"

이미지 확대thumbanil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취재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더불어민주당이 원 구성 합의 결렬로 본회의에서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의장석 앞에서 샤우팅하고 피케팅하는 방법부터, 새로운 방법이 있는지 다 열어 놓고 의견을 듣겠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의 의장 단독 선출 강행 움직임과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어제 원 구성 위해 두 차례 걸쳐서 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났지만, 협상 타결이 되지 않았다"며 "민주당이 원 구성하는데 이런 저런 조건을 계속해서 고집했다"고 비판했다.

양 당 원내대표는 전날 회동에서 원내수석부대표도 참여한 '2+2' 2차 심야 담판을 벌였지만, 합의안을 내지 못했다. 회동 내용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양보안을 내라고 해서 두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며 "첫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대해 우리 당과 정부도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으니 심판 결과를 보고 재논의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것도 안된다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정수를 여야가 5대 5로 나누고 위원장을 우리가 맡겠다는 것"이라며 "그래야 법적으로 민주당이 또 다시 강행 처리하는 것을 저지할 수단을 우리가 갖는 것이라고 제시했지만, 거절 당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까지 국민의힘과 담판을 짓지 못할 경우 예고한대로 오후 본회의를 열고 단독으로 국회 의장단을 선출하겠다는 입장이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