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3박5일 나토 순방 마무리···오늘 귀국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다자외교 무대 데뷔전 성공
16건 외교 일정 소화
경제·외교·안보 성과 눈길

이미지 확대thumbanil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귀국한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부인 김건희 여사와 첫 해외 출장지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총 16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하면서 다자 외교 무대 데뷔전을 마쳤다.

순방 기간 동안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회의와 일본·호주·뉴질랜드(AP4) 정상회의, 호주·프랑스·네덜란드·폴란드·EU·튀르키예·덴마크·체코·캐나다·영국 등 10건의 양자회담을 가졌다. 특히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첫 한국 대통령이란 기록도 세웠다.

윤 대통령은 지난 29일(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연설에 나섰다. 이번 연설을 통해 윤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국제 사회의 동참 필요성을 언급했다.

특히 순방 출발 전부터 주목 받아 온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는 북핵 문제가 한미일 모두에게 시급히 대응해야 하는 문제에 공감대가 이뤄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가치의 문제가 유럽의 가치 문제와 동떨어질 수 없어 모든 글로벌 지구촌 국가들이 협심해야 한다는 문제 의식에 도달했다"며 "우리나라의 초격차 기술을 통해 신흥 안보의 첫 단추를 뀄다고 평가한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