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미래지향적 양자관계에 동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30일(현지시간)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는 최근 캐나다에 건립된 가평 전투 승전비에 대한 대화를 나누면서 회담을 시작했다.

이어 트뤼도 총리는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으며, 새로 발표된 캐나다의 인태전략 역시 한국과 같은 역내 파트너 국가들과의 긴밀한 관계를 최우선적인 과제로 설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 발언에 이어 북한 핵문제,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대해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으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국제사회의 단합을 유지하기 위해 양국이 지속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밝혔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목표로 국제사회가 대응해야 할 것"이라며 "북핵문제에 관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문제와 관련하여 러시아의 불법적인 침공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우리로서는 우크라이나 재건 및 평화 회복을 위해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과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하면서 "캐나다로서는 우크라이나의 주권이 완전히 회복되고 평화가 복원될 때까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양 정상은 양국간 협력을 첨단기술, 인공지능, 저탄소 에너지와 같은 미래 산업을 중심으로 더욱 확대·심화해 가자고 하면서, 리튬·니켈·코발트와 같은 핵심광물의 공급망 분야 협력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