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준석, '윤 대통령 면담 거부' 보도에···"의도적으로 불화 일으키려 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익명 인터뷰' 겨냥···"무시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제 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자신의 면담 요청을 거절하면서 '의제나 사유를 사전에 밝혀줄 것'을 통보했다고 한 언론 보도와 관련, "의도적으로 대통령실과 당 사이 불화를 일으키기 위해 익명 인터뷰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29일 경기 평택시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연한 상황이 아닐 것이라 본다"며 "국민 여러분도 익명발로 나오는 인터뷰는 어지간해서는 다 무시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한 매체는 윤 대통령이 최근 이 대표의 면담 요청을 사실상 거부하면서 "앞으로 만남을 요청할 경우 의제나 사유를 사전에 밝혀줄 것"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 대표는 "의도적으로 대통령실과 당 사이에 불화를 일으키기 위해 익명 인터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운 것이다.

이어 "그 보도는 누가 말했는지도 확인되지 않은 발언이고, 바로 대통령실에서 상반된 입장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는 지금까지 대통령에 대한 언급을 제가 먼저 한 경우는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전날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관련 보도를 일축했다.

이 대표는 "매번 익명 보도로 튀어나오고 대통령실에서 반박하고 제가 입장 밝혀야 되는 상황이 지방선거 이후로 이어지고 있다"며 "당 내 상황과 비춰봤을 때 여러 가지 상황들에 해석을 덧붙이는 것이 과연 당에 도움이 되겠나 라는 생각이 든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해당 기사를 언급하며 "언제까지 저는 가만히 있는데 이렇게 메시지 혼선을 계속 가져올지 의문이다. (기사에) 등장한 '여권 핵심 관계자'는 누구였을까"라고 지적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