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위, KB·신한 등 10대 주요 금융사 '자체 정상화 계획' 승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 등 10개 금융사가 위기 상황에 대비해 수립한 자체 정상화 계획이 금융당국의 심사를 통과했다.

23일 금융위원회는 10개의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기관이 제출한 자체정상화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작년 7월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농협금융 등 금융지주 5곳과 이들에 소속된 은행을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회사로 선정하고 경영위기 상황에 대비한 자체정상화 계획을 세우도록 했다.

이에 각 금융회사는 작년 10월 금융감독원에 정상화 계획을 냈으며, 금감원은 이에 대한 평가보고서를 작성해 금융위에 제출했다. 이후 금융위는 김용재 상임위원(심의위원장) 등 4명의 금융 전문가로 심의위원회를 꾸려 이를 평가한 바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금융사가 제출한 정상화 계획엔 경영 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이사회·임원의 권한·책임과 같은 지배구조가 제시돼 있다. 경영 위기상황에 대한 판단 기준, 자본적정성 등 재무건전성을 회복하기 위한 자구책도 반영됐다. 아울러 위기상황에서 금융시장·금융소비자 등의 불필요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의사소통 전략 등도 담겼다.

정상화계획에 기재된 경영 위기상황이 발생한 경우 해당 금융기관엔 계획에 따른 조치 의무가 발생한다.

금융위는 예금보험공사가 제출한 부실 정리계획도 함께 승인했다. 이는 금융 체계상 중요한 금융사가 자구 계획 이행이 어려워진 때를 대비해 예보가 정상화 또는 퇴출 관련 방안을 정리한 계획이다.

해당 계획엔 부실 발생 시 금융안정을 유지하면서 실행 가능한 정리방식, 세부 이행계획과 정리전략의 이행에 소요되는 자금 조달방안, 예금자보호 방안 등이 포함됐다.

자체정상화계획과 부실정리계획은 1년을 주기로 하여 매년 작성하고 심의·승인 절차를 거치게 된다. 올 7월경 금융위원회가 '금융체계상 중요한 금융기관'을 새롭게 선정하면 내년 상반기까지 심의가 이뤄진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형금융회사의 부실에 대비하는 상시적인 체계가 작동돼 위기 발생 시 금융불안 전염과 시스템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리당국은 부실정리계획을 통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으로 '정리'에 소요되는 비용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