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블록체인 포럼

우태희 商議 부회장 "블록체인은 분산경제의 도구···진화의 길 찾아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2 제4회 블록체인 비즈니스 포럼 암호화폐 미래 돈, 지형이 바뀐다"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과 한국블록체인협회 산업발전위원장을 지낸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이 분산경제 실현의 도구이자 중앙 집권적 금융 시스템의 대안으로 자리 잡은 블록체인 시장이 새로운 가치 창출을 향한 진화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우태희 부회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뉴스웨이 주최 '제4회 블록체인 비즈니스 포럼-암호화폐의 미래, 돈의 지형이 바뀐다'에 축사를 전했다.

우 부회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중앙 집권적 금융 시스템의 대안인 분산경제의 실현 도구로 모색됐지만 짧은 역사 탓에 효과적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최근에는 세계 경제 위축이라는 외생변수와 내부 신뢰의 위기라는 내생변수 탓에 크게 위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이 새로운 신뢰를 만들어내기는커녕 불신을 조장하고 있어서 안타깝지만 사실 블록체인 시장 스스로 이런 비판을 만든 것도 부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분산경제 발전을 위해 앞장선 모두의 성과로 그동안 정의가 불분명했던 관련 용어도 '가상자산'으로 정립됐고 전통적 금융 시스템에 적용되던 기준들도 빠르게 표준화되면서 가상자산이 제도권 금융시장에 수용되는 등 의미 있는 진전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우 부회장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으로 출발한 가상자산 시장 아이템은 최근 대체불가능토큰(NFT)을 적용한 모델이나 게임 시장의 P2E, 부동산 시장의 조각투자, 디지털 저작물에 대한 원본 인증 등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진정한 의미의 시스템 기술 향상이 필요하고 탄소 중립 시대에 코인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부회장은 "블록체인에 대한 기술투자, 제도적 지원, 시장 참여자의 신뢰가 균형을 이룬다면 대한민국 블록체인 산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대한상공회의소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