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상호 "'수박' 단어 못 쓰게 하겠다···계파적 분열 언어 엄격히 금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2일 비대위 출범 첫 국회 기자간담회
"상대 계파 책임 강조해 국민 신뢰 회복할 수 없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수박'이라는 단어는 못 쓰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상대 계파를 폄훼하는 '수박'이라는 표현을 공개적으로 금지하면서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갈등이 격화되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것을 보인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가 건강한 토론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지난번 대통령 선거의 경선 과정에서부터 불거졌던 계파 간의 갈등과 감정적 골을 지방선거에서 온전히 극복하지 못했다고 평가한다"며 "앞으로 민주당 내의 여러 가지 제도 문제, 정책, 노선과 비전에 대해서 더 활발한 토론을 보장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신공격, 흑색선전, 계파적 분열의 언어는 엄격히 금지시키겠다"며 "선거에 진 정당이 겸허한 평가의 접근이 아니라 서로 남 탓하고 상대 계파의 책임만 강조하는 방식으로 가서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우 위원장은 당내 의원들을 겨냥해서는 "자신들이 사용하는 언어에 각별히 더 절제의 언어를 사용해달라"며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아울러 일부 지지자들이 비판적인 의원들에게 이른바 '문자폭탄'을 보내는 것에 대해선 "당원들이 당의 운영을 향해 자신들의 발언을 계속 전달하고 싶어 하는 욕구는 매우 좋은 것"이라면서도 "직접민주주의 측면에서 바볼 필요가 있지만 특정 좌표를 찍어서 특정 시점에 읽을 수도 없는 500개, 1000개 (문자가) 동시에 들어오는 건 소통이 아니잖나"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우 위원장은 "조직화된 공격이라고 보여지기 때문에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며 "팬덤 문화에 대해서는 당이 한번 건강하게 토론을 한번 해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는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방선거 전 '팬덤 문화와 결별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짚어보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우 위원장은 "당원들의 의견도 들어볼 생각이고 앞으로 (문자폭탄을) 주도하는 분과도 특별히 대화를 한번 해볼 생각"이라며 "당이 국회의원들만의 리그로 전락하지 않도록 하고 건강한 당원들과 소통 구조를 만들어 거기서 얻어지는 소통이 당의 발전에 기여하게 만드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우 위원장은 36세의 서난이 전북도의원 비대위원으로 임명했다. 전북 지역에서 재선 기초의원을 지낸 뒤 이번 6·1지방선거에서 최연소 전북도의원으로 당선된 서 비대위원은 '30대, 여성, 호남'이라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다.

우 위원장은 "비대위원 중에 호남지역을 대변할 수 있는 분이 안 계신다"며 "그래서 호남지역을 주 무대로 활동했던 정치인 중에서 기초의원을 두 번 역임하고 이번에 최연소 도의원으로 당선된 서난이 전북도의원을 비대위원으로 위촉했다"고 설명했다.

추가 비대위원 선임에 관해선 우 위원장은 "당의 일상적 운영에서 청년, 여성, 노동의 몫을 둔 것은 다양한 계층과 세대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통로를 열자는 취지"라며 "비상대책위원회는 비상한 대책을 논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꼭 그런 것을 다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가능하면 다양한 세대와 계층, 지역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