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찬희 "삼성 준법경영 롤모델 돼야"···한종희 "책임감 갖겠다"(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기 삼성준법위-삼성 7개 관계사 CEO 첫 간담회
인권우선·투명경영·ESG 활동 등 관련 논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3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한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모습. 사진=삼성준법감시위원회 제공

이찬희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법위) 2기 위원장이 3일 삼성전자 등 삼성 관계자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삼성은 이미 많은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이제는 기술력 뿐만 아니라 준법경영에 있어서도 국내외 기업의 롤모델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찬희 위원장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서초사옥 회의실에서 삼성 관계사 최고경영진과 첫 간담회를 열어 "준법과 인권에 대한 최고경영진의 확고한 의지가 중요하다. 준법위가 건전한 긴장관계 속에서 균형추 역할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준법경영에서 최고경영진의 의지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며 앞으로도 책임감을 가지고 준법경영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종의 삼성전자 부회장, 최윤호 삼성SDI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황성우 삼성SDS 사장, 고정석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홍원학 삼성화재 사장 등 7개 관계사 CEO가 참석했다.

준법위에 따르면 관계사 대표이사들은 그동안의 준법경영 활동 관련 노력과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최고경영자로서 더 높은 준법 의식으로 준법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3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준법감시위원회와 최고경영진 간담회 장면. 사진=삼성준법감시위원회 제공

이날 간담회에선 준법위 활동방향인 '인권우선경영',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ESG 중심경영'과 관련해 관계사의 '노사관계 발전', 'ESG 활동' 등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가 이뤄졌다.

준법위 관계자는 "준법경영을 위해서는 최고경영진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에서 향후에도 정기적인 만남과 소통의 자리를 갖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준법위는 앞서 지난달 31일 위원회 회의실에서 7개 관계사 준법지원(감시)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각 관계사 준법지원(감시)부서가 향후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업무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간담회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이찬희 위원장은 국가 경제 발전과 국민의 뜻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 결정이 나와야 된다는 개인적은 견해를 드러냈다.

이 위원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삼성의 최고경영진이 재판 때문에 제대로 경영할 수 없다는 건 결국 국민이 피해를 보는 것"이라며 이 부회장 사면을 지지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