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창양 산업장관, 구자열 무협 회장 면담···"수출 총력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공급망 철저 관리·미래무역기반 구축"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창양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회동. 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소를 방문해 최태원 회장과 회동을 가졌다. 2022.5.18.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7일 서울 강남구 소재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해 구자열 회장과 공급망·물류난 등 주요 무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장관은 이날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 변화에 맞춰 무역의 비전과 목표를 새롭게 정립하고 무역정책을 추진해 나가며 협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급망 등 무역 리스크 철저 관리 ▲금융·마케팅 등 수출 총력 지원 ▲디지털 무역 등 미래 무역기반 확충을 비롯한 새 정부의 무역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했다.

이 장관은 "공급망 안정을 꾀할 것"이라며 "지난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간 장관급 공급망 대화체를 신설하고, IPEF(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참여 공식화를 통해 양자는 물론 인도·태평양 역내 국가들과 공급망 협력 네트워크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내적으로는 상시화된 공급망 위기 대응을 위해 '산업 공급망 위기경보시스템 및 종합지원체계'를 촘촘히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구 회장 면담에 앞서 무협 건물에 있는 공급망 이슈 전문분석기관인 '글로벌 공급망 분석센터'를 방문해 공급망 영향분석 현황을 점검했다

그는 "물류난 해소, 무역보험·마케팅 지원 강화로 수출을 총력 지원할 것"이라며 "선박공급 및 물류비 지원 확대, 국내외 물류 인프라 확충, 장기운송계약 지원 등을 통해 수출기업의 물류비 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중소·중견기업과 유망 신산업 중심으로 무역보험 공급을 확대하고 맞춤형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 장관은 "디지털·서비스 무역 활성화 등 미래 무역기반 구축에도 나설 것"이라며 "디지털 수출종합지원센터 확충, 서비스산업 해외 진출 지원기관 협의회 구축 등 디지털·서비스 무역 활성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관련 규제 개혁도 중점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 회장은 "무역과 산업 관련 시급한 현안과 과제를 잘 챙겨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산업부와 무역협회는 무역·통상 및 공급망 이슈 관련 민관을 대표하는 최고의 파트너 관계"라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