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26일부터 청와대 본관·관저 내부 공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관저 거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오는 26일 부터 청와대 본관 실내를 개방하고, 관저 건물 내부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본관은 1991년 9월 준공된 이래 대통령의 공간을 상징하던 역사적 장소로, 대통령 공식 집무와 접견을 위해 주로 사용했던 공간이다. 참모 등이 근무하는 여민관과 분리돼 있다.

24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지난 10일 청와대 개방 기간 많은 관람객들이 본관 내부 관람을 희망함에 따라 이번 실내 개방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청와대 본관 구역은 본관 1층 영부인 집무실과 접견실이 있는 무궁화실, 다과 행사 시 사용됐던 인왕실, 2층 대통령 집무실과 외빈 접견실, 동측 별채인 충무실 등이다.

또한 대통령과 가족이 쓰는 사적 거주 공간이었던 관저는 10일 이후 관저 뜰이 개방돼 인수문 안쪽까지 관람객 방문이 가능해졌는데, 26일부터는 관저 뜰에서 내부까지 볼 수 있도록 관저 창문이 전면 개방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본관과 관저 내부 공개를 통해 대통령이 일하던 곳과 살던 집에 대한 전 국민적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상시 시설 점검과 최적의 동선 마련 등 관람 편의 개선을 위해 개방 관리 업무를 맡고 있는 관계 부처인 문화재청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청와대 관람 누적 신청 수가 543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23일부터 내부 관람이 가능해진 영빈관과 춘추관의 경우 많은 관람객들이 연이어 방문하고 있다. 전날 하루에만 영빈관은 7561명, 춘추관은 6871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