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IPEF 참여 中 우려는 이해···협력하는 일도 많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대통령실은 23일 한국의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와 관련, 중국 반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IPEF 참여를 공식화 하면서 이날 오후 예정된 IPEF 고위급 화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제사회에서 일어난 여러 일들은 다 복합적, 중첩적이기 때문에 직접 설명할 상황은 아니다"며 "중국의 우려는 이해한다. 그것에 대한 입장을 갖거나 당장 발표하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하고 여러 가지 협력하는 일도 많다"고 설명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IPEF는 자유무역협정(FTA)처럼 어떤 콘텐츠를 가진 통상협상이 아니다"며 "인도태평양 역내에서 경제 통상과 관련한 광범위한 룰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IPEF는 당연히 참여해야 한다"며 "룰을 만드는 과정에서 우리가 빠지면 국익에도 많은 피해가 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IPEF는 미국이 주도하는 다자 협의체로 반도체 등 글로벌 공급망, 디지털 경제, 탈탄소, 청정에너지 등을 논의한다.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이 참여한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