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개최···이재용·최태원·정의선 등 참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반도체·배터리·청정에너지 등 경제협력 방안 논의
시스템반도체 등 협력 필요 분야 적극 발굴 필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지나 러만도 미 상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공동 주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장관과 러만도 장관은 기존의 국장급 산업협력대화를 장관급으로 격상·확대하는 '한미 공급망·산업 대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장관은 러만도 장관과의 회담에서 양국이 시스템반도체 분야 등 협력이 필요한 분야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구체적인 협력 프로그램도 발전시켜 나가자고 요청했다.

또한 미국이 주도하는 새로운 경제통상 협력체인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서는 주도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날 하얏트호텔에서는 양국 상무장관 주재로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행사도 열렸다. 이 행사에는 기업 16곳이 참가해 교역·투자 확대 등의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 측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백우석 OCI 회장, 최수연 네이버 사장 등 8개 대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대표이사, 티모시 아처 램리서치 대표, 카허 카젬 GM 코리아 사장, 스콧 버몬트 구글 아태지역 사장, 웬델 윅스 코닝 회장 등 8개 기업 관계자가 배석했다.

이들은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디지털, 청정에너지 등 분야에서 교역·투자 확대와 공급망 협력을 위한 실질적인 실천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반도체 장비 수요 급증 대응 방안, 청정에너지 보급 확대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