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13일 이준석 대표와 회동···한덕수 인준·추경 등 논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추가 경정 예산 편성을 위한 첫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회동한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과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사흘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한 후보자의 인준과 관련해선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새 정부의 국정 운영을 발목 잡기 하고 있다고 맹비난 하며 인준에 협조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의 고심은 깊어지는 모습이다. 앞서 민주당 청문 특위 위원들은 한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단을 내렸고, 당 지도부도 윤 대통령을 향해 "임명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계속 거부할 경우 6·1 지방선거에서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안팎으로 제기되면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총리의 경우 국회 본회의 표결을 통해 '재적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임명 동의안이 통과돼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168석 거대 야당이 된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

또 윤 정부가 출범 직후 소상공인 코로나19 손실 보상 추경안 편성을 공식화 하면서 막판 진통도 예상된다. 여야는 조만간 5월 임시국회에서 추경안 처리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추경 심사에 착수하면 규모, 손실 보상 액수, 재원 마련 방법 등을 놓고도 기싸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