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재인 전 대통령 "국민 덕분에 행복한 대통령 될 수 있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취임식 참석 후 경남 양산 사저 이동
"이제 자유롭게 훨훨 날겠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양산 내려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은 10일 "이제 자유롭게 훨훨 날겠다"며 제 2의 고향으로 불리는 경남 양산 사저로 향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정숙 여사와 함께 파란 옷을 입고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양산으로 이동했다. 이날 0시 자연인으로 돌아간 문 전 대통령은 오전 11시 국회에서 열린 윤 대통령 취임식 참석으로 하루를 시작했으며 윤 대통령의 배웅을 받기도 했다.

국회를 떠난 문 전 대통령은 낮 12시를 조금 넘어 서울역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 덕분에 마지막까지 행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며 "마지막 퇴근을 기다리던 많은 시민들께서 감동적인 퇴임식을 마련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역대 대통령 가운데 누가 그렇게 아름다운 마지막을 맞이할 수 있었겠나. 이제 해방돼 자유인이 됐다. 대통령이 될 때 약속 드린 것처럼 원래 있었던 시골로 되돌아 간다"며 "몸은 (양산에)얽매일지 모르나 마음만은, 정신만은 훨훨 자유롭게 날겠다"고 전했다.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후 울산통도사역에 내려 차량으로 평산마을까지 이동했으며 이 곳에서 흰색과 파란색 풍선을 흔드는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고 "이제 자유롭게 훨훨 날겠다"고 말했다.

이후 문 전 대통령은 지지자를 향한 마지막 인사 메시지는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 회관 앞에서 남겼다. 문 전 대통령은 "내려오는 기차에서 제가 살 집 위로 햇무리가 뜬 사진을 봤다"며 "(퇴임을)축하하는 것이고 여러분 모두를 환영해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마지막 순간까지 행복하게 해준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아내와 함께 (다른 일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잘살아 보겠다. 성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저로 들어간 문 전 대통령은 평산마을 주민과 차담회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이 부인 김 여사와 함께 향한 양산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은 영남 알프스 자락인 영축산이 내려다보이는 마을로, 조용한 동네로 알려져 있다. 다만 이날은 문 전 대통령을 환영하는 지지층과 반대하는 보수단체 그리고 유튜버 등 수천여명이 몰리기도 했다.

한편 평산마을 근처에는 '저희들은 대통령님 때문에 행복했습니다', '열심히 하고 고생한 대통령' 등 문 전 대통령을 향한 지지자들의 감사 인사 메시지가 담긴 플래카드가 곳곳에 붙었다.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살아갈 주민들도 '문 대통령님 평산마을에 오심을 환영합니다'라며 환영 인사를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