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E&S, '세계 최대 규모' 美 CCS 프로젝트 참여···1300억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간 최대 1200만t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써밋애그리컬처럴그룹, 컨티넨탈 등 각 분야 대표 기업들과 'CCS 드림팀' 구성

이미지 확대thumbanil
SK E&S가 글로벌 탄소포집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SK E&S는 미국 주요 에너지 기업들과 북미 CCS(이산화탄소 포집·저장) 프로젝트 투자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국 중서부 지역 5개 주 32개 옥수수 에탄올 생산설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연간 최대 1200만t까지 포집, 저장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CCS 프로젝트다. 각 공장에서 포집된 이산화탄소는 총 길이 3200km에 달하는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운송돼 노스다코타주에 건설 예정인 지하 탄소 저장설비에 영구 저장된다.

SK E&S는 1억1000만 달러(약 1300억원)를 투자해 사업 주체인 서밋카본솔루션의 지분 10% 가량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번 CCS 프로젝트는 내년 상반기에 이산화탄소 저장설비 및 파이프라인 등의 착공에 본격 착수하며, 오는 2024년 하반기 상업운전을 목표로 한다. 파이프라인이 통과하는 미국 중서부 지역은 바이오 에탄올 설비 외에도 암모니아 생산 기지 등 이산화탄소를 다량 배출하는 공장이 밀집해 있어, CCS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05년부터 가솔린 차량에 바이오 에탄올을 최소 10% 이상 혼용해야 하는 바이오 연료 혼합의무제도(Renewable Fuel Standard, RFS)를 시행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수요가 이어지면서 미국의 바이오 에탄올 생산량과 소비량 모두 글로벌 1위를 기록 중이다. 옥수수나 사탕수수 등 곡물을 발효시켜 추출하는 바이오 에탄올은 차량 연료 뿐 아니라 산업용 원료로도 활용되는 등 용도는 다양하지만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킨다는 단점이 있다.

한편 SK E&S는 미국 탄소감축 시장 선점을 위해 북미 농·축산업 투자전문기업 서밋애그리컬처럴그룹(이하 서밋)과 미국 최대 석유·가스 기업 중 하나인 컨티넨탈리소스,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 텍사스퍼시픽그룹(TPG)과 협업키로 했다. 서밋은 미국 및 중남미 등지에서 활발하게 바이오 연료 사업을 추진해 왔고, 컨티넨탈은 석유·가스 분야에서 다양한 파이프라인 운용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SK E&S는 이번 CCS 프로젝트에 참여해 앞으로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대형 CCS 관련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고, 나아가 탄소 배출권 확보를 통해 미국과 SK그룹 등의 탄소 중립에도 기여하겠다는 구상이다.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한 미국은 CCS 산업에 대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데, CCS 과정을 거쳐 생산된 바이오 에탄올 경우 감축한 이산화탄소 양에 따라 탄소 배출권을 발급 받을 수 있다. 또 CCS 사업자들은 포집한 이산화탄소에 대해 t당 최대 50달러의 세액 공제도 받는다. 이 같은 정책 지원에 힘입어 미국의 CCS 처리용량 규모는 올해 2900만t에서 오는 2030년 7100만톤까지 연평균 약 12%의 견조한 성장세가 전망된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은 "CCS는 천연가스 뿐 아니라 바이오 연료 등 다양한 에너지원의 활용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직접적으로 줄일 수 있는 중요 기술"이라면서 "SK E&S는 앞으로 미국에서 CCS를 포함한 저탄소 에너지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미국 정부의 2030년 목표 온실가스 감축량의 5%인 1억t 상당의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minq@

관련태그

#SKE&S

#CCS

#탄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