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00㏄급 중형차 비중 ↓···준중형 차량선 아예 사라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600㏄급으로 옮겨가는 모양새
'엔진 다운사이징·SUV 선호' 영향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에서 주름잡던 2000cc급 중형 자동차의 비중이 9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 등록 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국내에 등록된 배기량 1600㏄ 이상 2000㏄ 미만(이하 2000㏄급) 자동차는 749만7963대로 전체 승용차 2055만291대 가운데 36.49%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00㏄급 차의 비중은 여전히 다른 급에 비해서는 가장 높지만, 2014년부터 9년 연속 줄어들고 있다. 2013년 41.90%에서 5%포인트(p) 이상 떨어졌다.

반면 1단계 아래인 배기량 1000㏄ 이상 1600㏄ 미만(1600㏄급) 차량의 비중은 4년 연속 늘고 있다. 3월 말 기준 455만2535대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15%다. 2018년 21.07%에서 3년여 만에 1%p 이상 올랐다.

도로 위의 주력 차급이 2000㏄급에서 1600㏄급으로 점차 옮겨가는 모양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러한 현상의 가장 큰 배경으로 '엔진 다운사이징'을 꼽는다. 이는 같은 차량 또는 동급의 차체에 기존보다 작은 배기량의 엔진을 장착하는 것을 의미하는 업계 용어다.

기술 발전으로 엔진 효율이 높아진 데다 특히 터보 기술이 발달하면서 다운사이징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터보 엔진이 더 작은 배기량, 더 작은 엔진으로 큰 엔진과 비슷한 힘을 발휘할 수 있어서다. 엔진의 무게를 줄여 효율성을 키우고 배출가스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다운사이징은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대표 중형 세단인 쏘나타와 K5에 각각 2014년과 2015년에 '1.6 터보엔진' 모델을 선보였다. 그전까지 중형차 엔진은 2000㏄급이 주력이었다.

르노코리아차도 2020년 1세대 SM6 부분 변경 모델에 '1.3 터보엔진' 라인업을 추가했고, 한국GM은 2016년 쉐보레 말리부 9세대 모델에 1.5 터보엔진을 추가했다.

중형차보다 다소 작은 준중형 차량에서는 2000㏄급이 아예 없어지기도 했다.

현대차는 2020년 7세대 아반떼를 출시하면서 2.0 엔진 대신 1.6 엔진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도 마찬가지여서 지난해 출시된 기아 5세대 스포티지는 가솔린 모델이 기존 2.0 엔진에서 1.6 터보로 변경됐다.

2000㏄급 중형차가 줄어드는 또 다른 이유로는 소비자들의 선호 모델이 중형 세단에서 SUV로 옮겨가는 현상이 꼽힌다.

국내 차 시장에서 2010년 30만대 넘게 팔렸던 중형 세단은 지난해 13만6000대로 반 토막 났다. 올해 1분기 판매량만 봐도 2만2000여대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만6000여대에 비해 약 40% 줄어들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한때 중형차는 한국을 대표하는 차량이었지만, 최근엔 다양한 차급의 SUV를 많이 찾는 추세"라며 "2000㏄급이 한국 대표 차급이라는 이미지도 이제는 희미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