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권성동, '민주당 검수완박 단독 처리'에···"강행시 필리버스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엉터리 졸속 입법···민심 무겁게 받들어야" 비판

이미지 확대thumbanil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에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강행 처리한 것에 대해 "엉터리 졸속 입법"이라며 "원천 무효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본회의에서 법안 강행 처리를 시도할 경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로 맞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권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국민 동의를 받지 못했을 뿐더러, 국민 삶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이 자명한 법을 일방적으로 강행 처리한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안건조정위원회를 소집했지만 민주당은 위장 탈당한 민형배 의원을 비교섭 단체 몫으로 배정했다"며 "제대로 된 토론 한번 해보지 않고 안건 조정을 전광석화처럼 마무리했다. 국회 선진화법 정신이 철저히 짓밟혔다"고 맹비난 했다.

이어 "이런 엉터리 졸속 입법이 어디 있겠나"라며 "개혁이 필요하다면 언론 중재법처럼 여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특위를 구성해 시간을 갖고 논의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심을 거스르는 정치 세력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며 "민심을 무겁게 받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필리버스터 등을 통해 결사 저지에 나선다고 맞서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필리버스터로 대응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예"라고 답했다. 그는 전날에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강행 처리하면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와 수단을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