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

10% 오른 라면값, 여기서 또 오른다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인도네시아가 4월 28일부터 식용 팜유 수출을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세계 팜유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인도네시아가 차지하고 있어 많은 나라들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팜유 가격은 이미 연초 이후 33.2% 상승한 상황.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중단이 발표된 직후 미국 시카고 거래소의 콩기름 가격이 4.5% 올랐고, 해바라기씨유, 카놀라유, 포도씨유 등도 줄줄이 인상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요. 식물성 기름인 팜유는 라면·과자 등의 주요 원료로 쓰이기 때문에, 팜유 가격이 오르면 각종 가공식품의 가격 또한 상승할 수밖에 없습니다.

국내 식품업계는 이미 밀가루 등 원재료 가격 인상의 영향으로 라면·과자 등 식품 가격을 크게 올린 바 있습니다. 팜유 가격까지 치솟으면 식품 물가가 여기서 한 번 더 상승할 수 있지요.

단, 식품업계에는 비축된 팜유가 있어 몇 개월은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중단이 길어진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요.

이밖에 화장품업계도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팜유가 식품 외에 비누, 크림, 로션 등의 원료로도 사용되기 때문.

많은 국민들이 물가 인상으로 힘든 와중에 또다시 터진 악재. 조속히 해결돼 국내에 악영향이 없길 바랍니다.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인도네시아

#팜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