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모아타운 1호' 강북구 번동, 통합심의 통과···1240세대 아파트 단지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오세훈표 모아타운 1호 사업지 강북구 번동 사업계획안 통과
2025년 최고 35층 높이의 1240세대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

이미지 확대thumbanil

모아타운 1호 강북구 번동 일대 정비 후 예상도. 사진 = 서울시 제공

서울시의 저층 주거지 정비모델인 '모아타운'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강북구 번동 일대 5만5천㎡ 부지에 2025년 최고 35층, 1240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조성된다.

22일 서울시는 지난 21일 열린 제2차 도시재생위원회 수권2분과위원회에서 강북구 번동 429-114번지 일대(5만5천㎡)를 모아타운으로 지정하기 위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 수립안과 모아주택이 추진될 1∼5구역의 가로주택정비사업시행계획안을 각각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계획안은 다음 달 중 최종 지정 고시된다.

지하에는 총 1294대 규모의 주차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모아주택 1∼3구역, 4∼5구역은 각각 '건축협정'을 맺어 지하 주차장을 통합 설치하고 부대시설 등을 하나의 아파트 단지처럼 공동으로 이용하고 관리한다.

단지 안에는 250m 길이의 보행자 전용도로가 생기고 길 양옆에는 도서관, 문화시설, 운동시설, 카페 등 지역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진입도로는 기존 6m에서 10∼15m로 넓어진다. 또 공공기여를 활용해 인근 우이천변 약 6천㎡에 산책로와 휴식 및 운동시설을 조성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월 모아타운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기존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추진되던 강북구 번동(5만5000㎡)과 중랑구 면목동(9만7000㎡) 등 2곳을 모아타운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다. 모아주택·모아타운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역점사업 중 하나로, 모아타운은 10만㎡ 이내 지역을 하나로 묶어 노후 주택을 정비하고 지역 내 필요한 지하 주차장 등 기반 시설을 조성하는 지역단위 정비방식이다.

모아타운 1호인 강북구 번동 일대는 노후한 다가구·다세대 주택이 밀집한 지역으로, 좁은 도로와 부족한 주차공간 등으로 생활환경이 열악했지만, 재개발 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정비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