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주가 부진 장기화' 삼성전자, 3년 만에 시총비중 18%대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삼성전자의 주가가 약세를 보이며 코스피에서 차지하는 시가총액 비중도 약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줄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1일 삼성전자 보통주의 시총은 지난 14일 402조9천600억원으로 코스피 시총 2천131조원 대비 18.91%의 비중을 차지했다.

삼성전자 시총 비중이 18%대로 떨어진 건 2019년 6월18일 18.95% 이후 처음이다. 당시 코스피 시총은 1천397조원, 삼성전자 시총은 264조8천억원이었다.

전날 기준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은 18.86%로 더 감소했다.

이는 연초 이후 삼성전자 주가가 코스피보다 부진했다고 풀이된다. 올해 들어 코스피가 8.70% 하락하는 동안 삼성전자는 13.92% 떨어졌다.

또 지난 1월 LG에너지솔루션이 시총 100조원이 넘는 규모로 상장하면서 코스피 시총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호실적을 기록했지만 주가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은 77조원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50.3% 증가한 14조1천억원으로 1분기 기준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그러나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지난 7일부터 10거래일간 주가는 1.61% 하락했다. 지난 18일엔 장중 6만6천100원까지 내려가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글로벌 불확실성으로 정보기술(IT) 제품과 반도체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주가가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가 2600대에서 저점을 확인하고 반등하는 구간에서도 삼성전자는 상대적으로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며 "전쟁과 중국 봉쇄에 따른 공급망 차질 등 예측이 어려운 변수들이 주된 노이즈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 발표 뒤 주가 조정을 보이는 경우는 실적이 '피크아웃'(정점 통과) 할 때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1월부터 수요가 부진한 스마트폰 이외에 4월에 대만 노트북 ODM(제조자개발생산) 업체들의 물량도 전월 대비(MoM) 13% 이상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며 1분기 이후 실적에 대한 우려가 반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삼성전자 등 국내 반도체 업종이 견조한 실적을 보여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노 센터장은 "D램 산업이 과점화된 상태에서 저전력인 DDR5(Double Data Rate 5) 제품으로의 교체기이고 (키옥시아 등) 경쟁사의 사고로 낸드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익 방어력을 가질 것"이라며 "한국 반도체 업종의 실적이 1분기 피크아웃할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신호철 기자 shinhc@

관련태그

#삼성전자

#코스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