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저가 추락' 삼성전자, 개인 순매수 9조원 육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월부터 집중 매수···상당수 투자자 손실권 추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전자 사옥/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 주가가 신저가 기록 갱신에도 개인 투자자들이 올해 삼성전자 주식을 9조원 가까이 사들였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올해 첫 거래일인 1월 3일부터 최근 거래일인 4월 8일까지 삼성전자 보통주를 8조118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 기간 삼성전자는 네이버(1조3201억원), 카카오(1조1846억원), 현대차(1조207억원) 등 다른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을 큰 차이로 앞서며 개인 순매수 금액 1위에 올랐다.

우선주(7902억원)와 보통주를 합친 개인의 삼성전자 주식 순매수 금액은 8조9082억원에 이른다. 이는 코스피 전체 개인 순매수 금액 15조2845억원의 과반인 58% 규모다.

연초 이후 기관과 외국인은 삼성전자 보통주를 각각 5조8445억원, 2조3904억원 순매도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외국인과 기관이 던진 매물을 그대로 매수했다.

하지만 개미들의 매수 행렬이 무색하게 삼성전자 주가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한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지난 7일에는 52주 신저가로 추락했다. 이어 8일까지 이틀째 신저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말 종가 7만8600원에서 지난 8일 6만7800원으로 올해 들어서만 13.74% 하락했다. 같은 기간 9.31% 내린 코스피보다 하락률이 높았다.

주가가 연일 신저가를 새로 쓰면서 올해 삼성전자를 매수한 많은 개인 투자자가 손실권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연초보다 많이 떨어졌으나 괜찮은 실적 전망에 많은 투자자가 저가 매수 기회로 보고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개미들은 삼성전자가 6만원대로 내려앉기 시작한 지난 3월 한 달 동안에만 삼성전자를 3조8226억원어치 순매수했다. 4월 들어 6거래일간 2조1225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하지만 4월 초 삼성전자가 기대 이상의 1분기 호실적을 발표했는데도 주가는 신저가로 내려갔다.

'어닝 서프라이즈'도 주가를 살려내지 못하는 가운데 증권가는 거시 환경의 불확실성 등을 반영해 잇따라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지난달 하순부터 신한금융투자(10만5000원→9만7000원), 상상인증권(8만2000원→7만7000원), 유진투자증권(9만3000원→8만8000원), 하이투자증권(9만4000원→8만9000원), KB증권(10만원→9만원), 하나금융투자(10만1000원→9만5000원) 등이 목표주가를 내렸다.

조효정 기자 queen@

관련태그

#삼성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