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G그룹 '쌍용차' 인수전에 나선다···에디슨 떠난 자리 '열기만' 후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에디슨모터스 인수전 계약해지 통보
쌍방울그룹 이어 KG그룹까지 참여
양사 인수 관건은 '자금' 조달력 초점
변제의무·신차 개발 등 비용까지 1兆↑

이미지 확대thumbanil

곽재선 회장이 맡고 있는 KG그룹이 쌍용차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동부제철을 성공적으로 인수하며 사업을 확장한 KG그룹이 쌍용자동차 인수전에 나선다. 곽재선 회장이 맡고 있는 KG그룹은 국내 최초 비료회사인 경기화학(현 KG케미칼)을 모기업으로 이니시스(현 KG이니시스), KFC코리아, 동부제철(현 KG스틸) 등을 성공적으로 인수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6일 재계 및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이 매각주관사인 EY한영으로부터 IM(투자설명서)을 받아 쌍용차 입찰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슨모터스의 인수전 계약해지 통보 이후 쌍용차 인수전은 뜨거워지고 있다. 쌍방울그룹은 계열사 광림을 주축으로 쌍용차 인수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린 후 쌍용차 매각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에 구두로 인수 의사를 밝혔다. 

이후 KG그룹도 쌍용차 입찰 참여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이번에 인수전에 뛰어들 KG그룹은 지난해 말 현금성 자산은 약 4000억원 이하 수준으로 알려졌다. 최근 매각 계약을 체결한 KG ETS 매각 대금 5000억원이 하반기 중 납입되면 쌍용차 인수에도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설득력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확실한 카드를 꺼내기 전까지 미지수다. 이와 함께 쌍방울그룹은 광림과 쌍방울, 아이오케이컴퍼니, IT부문(인피니티엔티 등으로 구성됐다. 쌍방울그룹의 상장사 6곳(쌍방울·광림·비비안·인피니티엔티·나노스·아이오케이)의 지난해 매출은 5837억원이며 영업이익은 16억원이다.

구체적으로 광림과 비비안 인피니티엔티 등 3곳 계열사는 영업이익을 거둬들였지만 쌍방울과 나노스, 아이오케이는 영업손실로 기록되고 있다. 여기에 광림은 작년 연말 기준으로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연결기준으로 733억원이다. 주요 계열사인 쌍방울 86억원과 비비안 79억원, 아이오케이 307억원 등까지 모두 합쳐도 1205억원 수준으로 쌍방울그룹도 정부의 지원없이는 뾰족한 카드가 없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쌍용차 인수의 관건은 자금 조달력이다. 쌍용차는 변제의무와 함께 신차 개발 및 부대비용 등 경영 정상화까지 1조원 이상 자금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우선 변제 의무가 있는 3000억원에 신차 개발 투입비용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 쌍용차는 지난해에도 연결 기준 2613억원의 영업적자를 내며 2017년부터 5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삼정회계법인으로부터 감사 의견 거절을 받아 상장폐지 위기에 처해 있다. 쌍용차의 3월 자동차 판매량이 8596대로 전년 동월 대비 20.2% 늘며 다소 회복세를 보였지만 불확실한 상황에 치열한 국내외 자동차 시장에서 쌍용차만의 경쟁력 회복을 현재 상황에서는 안갯속이다.


쌍용차의 회생계획안 인가 종료 시점은 10월 15일이다. 남은 시간은 6개월 정도에 불과하다. 쌍용차는 최대한 빠른 기간 안에 인수자를 찾아 관계인집회를 열고 최종 회생계획안 인가를 받아야 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쌍용자동차는 현재 다수의 인수의향자와 접촉 중이며, 빠른 시일 내에 매각방식을 결정하고 본격적으로 재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