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

배달앱에서 더 비싸지는 유린기···"사장님 설명 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배달앱으로 음식을 주문할 때, 배달비를 아끼기 위해 포장 주문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앱으로 포장 주문 후 갔더니, 매장에 있는 가격표가 배달앱보다 더 저렴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입니다.

글을 올린 A씨는 지난 2일 배달앱을 통해 한 중국집에서 유린기, 고추잡채, 차돌짬뽕밥 등을 주문했다고 밝혔는데요. 막상 가게에 가보니 해당 금액이 1,000~2,000원 정도씩 더 저렴했다며 메뉴판 사진을 올렸습니다.

배달비를 아끼기 위해 직접 갔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5,000원을 더 내게 된 셈인데요. 매장에 문의하자 돌아온 답변은 "배달앱으로 주문하면 양이 더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에 A씨는 "이미 가격에 배달비가 포함돼있는데 배달비를 추가로 받고 있다"며, 배달비·수수료 부담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본인들의 홍보를 위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해당 중국집처럼 배달앱에서 음식가격을 더 비싸게 받는 음식점은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이러한 사실을 정확히 알리지 않고 있어 소비자 알권리를 침해하는 기만행위라는 목소리도 나오는데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배달앱, 이대로 괜찮을까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