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겨울엔 보기 힘들었던 오렌지, 요즘 흔해진 이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봄이 되면서 겨우내 과일 코너의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귤이 물러났습니다. 귤이 있던 자리를 채운 것은 오렌지입니다. 그런데 오렌지는 왜, 겨울엔 숨어 있다가 봄이 되자 나타난 걸까요?

수입 과일인 오렌지는 매년 3월이 되면 관세가 없어지는 품목입니다. 3월부터 8월까지는 관세가 0%였다가, 9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는 다시 관세가 적용됩니다.

그렇기에 봄이 되면 마치 제철을 맞은 것처럼 오렌지가 과일 코너를 채우게 되지요. 이처럼 일정 기간 동안만 관세를 적용하고, 그 외 기간에는 관세가 낮아지거나 없어지는 것을 계절관세라고 합니다.

오렌지 외에 계절관세가 적용되는 대표적인 수입 품목으로는 포도를 꼽을 수 있지요. 그렇다면 왜 굳이 기간을 나눠 계절관세를 적용하는 걸까요? 그 이유는 국내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오렌지의 관세를 1년 내내 적용하지 않는다면 비슷한 국산 과일인 귤이 경쟁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귤이 출하되는 9월부터 2월까지는 오렌지에 높은 관세를 적용합니다.

수입 포도의 경우에는 오렌지와 달리 국산 포도가 출하되는 5월부터 10월까지 상대적으로 높은 관세가 적용됩니다.

계절관세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국내 수입되는 품목 중 계절관세가 적용되는 것은 이 둘 외에도 키위, 만다린, 단호박, 감자(칩용)까지 총 6종. 어떤가요? 오렌지가 지금 흔한 이유, 궁금증 좀 풀리셨나요?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오렌지

#계절관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