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주총

현대엘리베이터, 조재천 신임 대표이사 선임···"'30년 매출 5조원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글로벌 톱5 진입, 영업익 5000억원 목표 밝혀
최우선 가치 '소통·원팀' 수평적·도전적 조직 문화

thumbanil
조재천 신임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가 2030년까지 매출 5조원 달성에 나선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9일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조재천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본점을 경기 이천에서 충북 충주로 이전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의 건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이 원안대로 모두 통과됐다.

조 대표는 이날 임직원에게 보낸 취임사에서 "해외 시장 확대를 통해 2030년 매출 5조원, 영업이익 5000억원, 글로벌 '톱5' 진입"을 이끌어낼 것이라며 "안전경영, 책임경영, 일하는 방식의 변화, 글로벌 경쟁력 강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다섯가지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또 회사의 최우선 가치로 '소통'을 제시하고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뿐 아니라 함께 일하는 동료도 고객이라는 자세로 소통해 회사의 전 부문이 '원 팀(One Team)'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재천 신임 대표이사는 1964년생으로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줄곧 승강기 영업 부문에서 근무하며 현대엘리베이터가 국내 1위로 성장하는데 기여한 영업통이다.

2013년 국내승강기사업본부 영업 담당을 거쳐, 2019년 승강기사업부문 사업본부장으로 현대엘리베이터의 시장 점유율 확대에 공이 커, 2021년 전무이사로 승진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