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어른이'들의 편의점 오픈런···"띠부띠부씰은 못 참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1998년 처음 출시돼 전국 어린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빵. 당시 월평균 500만 개의 판매량을 달성하기도 했는데요. 2006년 단종됐던 포켓몬빵이 최근 재출시돼 과거의 열풍을 재연하고 있습니다.

당시 포켓몬빵의 인기 비결은 바로 제품 안에 들어있는 '띠부띠부씰'. 많은 어린이들이 스티커를 모으기 위해 용돈으로 빵을 구입했었는데요. 그때의 어린이들이 현재 성인이 돼 다시 포켓몬빵을 사들이는 것입니다.

큰 인기를 끄는 만큼 구입도 쉽지 않습니다. 품귀현상으로 전국 편의점에는 '포켓몬빵이 없다'는 안내문이 붙었고, 온라인 중고마켓에서는 1,500원인 빵이 5,000원이 넘는 금액으로 판매되기도 합니다.

빵을 재출시한 SPC삼립식품은 출시 20일 만에 빵 470여개가 팔렸다고 밝혔는데요. 포켓몬빵 열풍에 힘입어 SPC삼립의 주가도 연일 상승해 신고가를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였습니다.

그야말로 구매 대란인 포켓몬빵, 이토록 인기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기의 배경에는 '레트로 트렌드' 열풍이 있습니다. 최근 오리온 '와클', 롯데제과 '조안나바' 등 어릴 적 추억이 담긴 단종 제품이 재출시되는 사례가 많았는데요.

트렌드모니터의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과거를 그리워하는 이유로는 '행복했던 순간이 그리워서', '현실이 힘들어서' 등이 있었습니다.

스티커를 모으는 것 자체가 2030세대에게 큰 성취감을 준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경쟁사회 속 어려운 업무에 지친 젊은이들이 손쉽게 이룰 수 있는 스티커 모으기에 열광한다는 것.

기업 입장에서도 이미 소비자에게 검증된 상품을 재출시하는 것이 신제품 출시보다 리스크가 적을 텐데요. 포켓몬빵 재출시의 대성공으로 향후에도 레트로 제품을 출시하는 사례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하지만 과열된 인기로 '3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만 빵을 파는 편의점이 등장하는가 하면 포켓몬빵을 미끼로 한 성범죄까지 발생하는 등 부작용도 속출하고 있는데요.

'편의점 오픈런'까지 일으킨 포켓몬빵 열풍, 과연 언제까지 지속될까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