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MWC22도 AI·로봇·메타버스의 향연···글로벌 ICT 미래 보여줬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대 모바일 전시회 3일 폐막···1500여개 기업 참가
ICT 기술 총집합···글로벌 사업자 간 협업도 활발

코로나19를 뚫고 3년 만에 정상화된 MWC(모바일웓드콩그레스) 2022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 MWC에선 차세대 기술로 떠오른 AI(인공지능), 로봇, 메타버스 등이 대거 시연됐으며, 기업 간 협력과 교류의 장이 마련됐다는 평가다.

MWC22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 전시장에서 개최됐다. 이후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3일 폐막했다. MWC22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취소에 이어 지난해에도 연기됐지만, 올해 150여개국 1500개 업체들이 참여했다. 올해는 '연결성의 촉발'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됐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28일(현지시간) MWC22에서 유영상 SKT 사장이 삼성전자 노태문 사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통신3사, 글로벌 ICT·5G 리더십 보여줬다 =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메타버스, AI반도체, 양자암호' 등 차세대 기술을 선보였다.

먼저 SK텔레콤은 전시 콘셉트에 메타버스를 적용해 전시관 입장부터 퇴장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현실과 가상의 융합을 직관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과 VR HMD 버전을 처음 공개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의 플랫폼을 개방형으로 업그레이드하고 NFT(대체불가능토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마켓플레이스를 열 예정이다. 또 향후 AI에이전트와 콘텐츠-경제시스템-백엔드 인프라 등이 상호 연결되는 하나의 AIVERSE 서비스로 진화 시킬 계획이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AI반도체 사피온(SAPEON) 역시 유럽 시장에 처음 공개됐다. SK텔레콤은 올해 초 SK스퀘어, SK하이닉스와 함께 3사 공동 투자로 미국에 사피온을 설립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향후 제조·보안·미디어·자동차 영역 등에서 상용 사례를 확보하는데 전력을 쏟고 2023년 초까지 후속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는 글로벌 톱 사업자가 되겠다는 목표다. 올해는 QRNG와 QKD(양자 암호 키 분배) 등 기존 상품의 판매를 확대하고 블록체인과 양자암호솔루션 등 보안과 관련한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디지코(DIGICO)'를 주제로 AI와 로봇을 소개했다. AI 존에서는 AI존에서는 AI가 고객을 응대하는 AI 컨택센터(AICC), 메타버스와 AI 서비스를 접목한 리얼댄스 등을 선보였다. 이밖에도 하이브리드 5G MEC 플랫폼, 닥터 와이즈, AI NQI 등 AI 기반 기술도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로봇존에서는 AI 방역로봇, AIoT 전동 휠체어와 함께 방역로봇에 설치된 측정센서로 공기질을 측정하는 '에어맵 코리아'를 비롯해 '기가 와이파이 홈 6E' 'S-Box', '기가 아토', '5G IoT 라우터' 등을 공개했다.

별도 부스를 마련하지 않은 LG유플러스는 시연존을 통해 자사의 XR콘텐츠 알리기에 힘썼다. 시연존에서는 지난해 11월 출시한 U+DIVE 앱에서 VR·AR 영화, 공연, 여행, 게임 등 3000여편의 콘텐츠를 선보였다. 또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K-POP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U+아이돌Live가 주목받았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구현모 KT 대표가 메타버스 기반의 3D 디지털 트윈 제작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글로벌 테크 기업과 협력·논의 활발 = MWC는 글로벌 기업들이 자사의 기술을 소개하는 한편, 상호간의 협력 방향을 모색하고 제휴까지 연결되는 자리다. 이번 MWC 역시 글로벌 테크 플레이어들이 한 데 모인 만큼 상호 간의 협력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 장이 됐다는 평가다.

SK텔레콤은 MWC에서 씨메스와 100억원의 신규 투자, AI 로봇 물류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씨멕스는 AI로보틱스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으로 AI와 3D 머신 비전 기술을 통해 로봇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협약을 통해 SKT는 자사가 보유한 비전 AI기술과 씨메스의 3D 비전, 로봇제어 기술을 결합해 'AI 물류 로봇 공동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KT는 터키 최대 통신사 투르크텔레콤과 DX 사업개발 제휴 파트너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5G, AI,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로봇, 스마트시티, 자율 주행, 미디어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개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밖에 구현모 KT 대표는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애덤 셀립스키 대표와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ICT 업계 리더들과의 만남도 가졌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중동 대표 통신사업자 자인그룹과 상호 협력 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업무협약을 중동 지역 진출의 기회로 삼아, 자인그룹 고객들에게 LG유플러스의 XR콘텐츠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오만 1위 통신사 오만텔의 CEO 셸크 탈랄 세드 마르훈 알 마마리와도 XR콘텐츠 및 솔루션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왼쪽 세번째)가 아마존웹서비스(AWS) 관계자로부터 클라우드로 원격제어하는 로봇 시연을 안내받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MWC서 망사용대가 공동 대응 논의 = 이번 MWC에서는 글로벌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망 이용대가에 대한 논의도 오고갔다. 막대한 트래픽을 차지하고 있는 구글, 넷플릭스 등 CP(콘텐츠사업자)들도 망 투자에 대한 비용을 분담해야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정부가 주도하는 펀드 등에 참여하는 방법이 제시됐으며 향후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GSMA 의장사인 KT의 구현모 대표는 "CP들도 망 투자에 분담을 하면 이용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구체적으로 3가지 정도인데 가장 가능성이 높은 건 정부가 주도하는 펀드를 만들고 글로벌 CP들이 돈을 내는 형태로, 보고서를 이사회에서 승인했다"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망 이용대가 논의에 "글로벌 사업자들이 동의하고 있다"고 언급했으며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적절한 방향으로 논의되면 원칙적으로 찬성하고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트래픽을 많이 유발하는 CP가 통신망에 대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도 "망 이용대가의 논의는 기업 간 문제기 때문에 정부가 관여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관련태그

#MWC

#AI

#로봇

#메타버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