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소셜 캡처

PCR 검사로 피 흥건···"그렇게 쑤시다간 없던 병도 생기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이가 PCR 검사를 받은 뒤 피를 흘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PCR 검사를 받은 아이가 '캑캑' 소리를 내며 울어 확인해 보니 아이의 마스크가 피로 흥건했다는 것.

작성자는 어린이집 같은 반 아이가 확진돼 급하게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하며, "PCR 검사 한두 번 해본 것도 아니고 이렇게 막무가내로 쑤셔대는 곳은 처음이다"라며 속상함을 호소했습니다.

방역패스, 오미크론 확산 등으로 많은 사람들이 PCR 검사를 받고 있는 요즘. 네티즌들은 PCR 검사의 어려움에 공감했습니다.

무작정 코부터 찌르는 코로나19 검사 방식을 지적하는 네티즌도 있었습니다.

2일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2만 2,907명으로 또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검사를 받는 이들도 늘고 있는데요. 어른도 어른이지만, 최소한 영유아 PCR 검사 안전에 대한 대책은 필요하지 않을까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