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내일부터 동네병원서 코로나 검사·치료···진단체계 전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2일 서울의 한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 관계자가 진료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내일부터 전국 호흡기전담클리닉과 동네 병·의원 등 700여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진단검사 및 치료가 이뤄진다.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음압시설이 갖춰진 전국의 호흡기전담클리닉 428곳 중 391곳에서 3일부터 본격적으로 새 검사·치료체계를 시행한다.

또 코로나19 진료 참여 의사를 밝힌 동네 병·의원(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1004곳 중 343곳도 3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진단·진료를 시작한다.

나머지 호흡기전담클리닉과 병·의원은 준비를 마치는 대로 순차적으로 진료체계를 전환할 예정이다.

정부는 3일 오전 중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 4일 코로나19 누리집과 각 포털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 목록과 운영 시기를 안내한다. 일부 병·의원에서는 진단검사만 받을 수 있는데 개별 병·의원의 구체적인 진료 참여 방식도 이때 함께 공지된다.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은 발열·호흡기 증상자 등 코로나19 환자에 대해 진찰·검사부터 먹는 치료제 처방과 재택치료까지 원스톱으로 관리하는 지역사회 내 의료기관을 의미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