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무산된 양자토론···설연휴 직후 3일 첫 4자 TV토론에 관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재명·윤석열·안철수·심상정, '4자 대결' 준비 매진
최대쟁점 자료 문제 선관위 규정상 '지참 가능'으로 교통정리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 토론이 31일 끝내 불발되며 다음 달 3일 예정된 첫 4자 TV토론 개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자 토론은 3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KBS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각 후보는 4자 TV토론 준비에 본격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의힘 토론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자가 불발돼도 2월 3일 4자 토론에는 참석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4자 토론은 저희가 다 수용했다"고 말했다.

양자 토론에 반대 농성을 이어오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도 이날 농성을 마치고 4자 토론 준비에 착수했다.

이번 4자 토론의 경우 정당 간 룰 협상 과정에서 큰 문제가 벌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국민의힘을 뺀 3개 정당은 이미 지난 28일 TV토론을 중계할 방송3사와 토론 형식, 규칙 등 세부 내용을 협의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당시 협의에 불참했지만 일단 3개 정당이 방송사와 합의한 내용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31일 양자토론' 논의 과정에서 최대 쟁점이었던 자료지참 여부 역시 선관위 규정에 따라 '지참 가능'으로 이미 교통정리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막판에 세부 룰을 놓고 신경전이 재연될 가능성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국민의당 측에서는 '자료 지참' 문제를 두고 세부 협의를 더 해봐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추후 이견이 노출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오후 기자회견에서 "2월 3일 4자 토론에서 무자료로 제대로 붙어보자.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도덕성, 미래비전, 정책대안, 개혁 의지를 갖고 한번 제대로 붙어서 국민의 평가를 받아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심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나쁜 후보들끼리 내가 덜 나쁘다는 경쟁은 그만하고 이제 국민이 지켜보는 공정한 링에서 당당하게 경쟁하자"며 "방송사 주관 4자 토론을 조건 없이 수용하자"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다른 후보들이 합의하면 자료 없이도 할 수 있지만 법적으로 보장된 자료 지참을 반대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