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작년 생산 4.8%↑·소비 5.5%↑·투자 9.0%↑ ···4년만에 ‘트리플 증가’(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통계청>

지난해 산업생산, 소비, 투자가 전년 대비 모두 늘어나면서 4년 만에 ‘트리플 증가’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첫 해인 2020년 지표가 악화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를 고려하더라도 작년에는 경기가 강한 회복세를 보인 것이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1년 12월 및 연간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작년 전(全)산업 생산지수(원지수, 농림어업 제외)는 112.5(2015년=100)로 전년보다 4.8% 증가했다.

2010년(6.5%) 이후 11년 만에 최대폭 증가다.

제조업 생산이 7.1% 늘며 호조를 이끌었다. 반도체(29.7%)와 의료정밀광학(18.8%) 등이 뒷받침했고, 자동차(4.6%) 생산도 증가했다.

제조업을 포함하는 광공업 생산은 6.9%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도 4.3% 증가했다.

타격이 컸던 숙박·음식점(1.4%)과 예술·스포츠·여가(6.9%), 도소매(4.0%) 등 대면 서비스업 생산이 반등했고, 금융·보험(8.5%), 운수·창고(6.5%) 등도 증가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5.5% 늘었다.

의복·신발 등 준내구재 판매가 12.4% 급증했다. 승용차 등 내구재(5.1%)와 화장품·의약품 등 비내구재(3.1%) 판매도 함께 늘어난 결과다.

설비투자는 9.0% 증가했다.

생산, 소비, 투자가 동시에 증가한 것은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건설기성은 4.9% 감소했다.

통계청 어운선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2020년 생산이 감소했던 영향으로 지표가 반등한 측면이 있지만, 지난해 생산은 2019년과 비교해도 3.6% 증가했다”면서 “기저효과로 설명하기보다는 회복세가 강했다고 보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12월 한 달로 보면 전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8% 늘었다.

제조업(4.8%)을 비롯한 광공업 생산이 4.3% 증가해 전산업생산 증가를 견인했다.

반도체(8.0%) 생산이 큰 폭으로 늘었고,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완화하면서 자동차(7.3%) 생산도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0.4% 감소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사적 모임 제한 강화로 숙박·음식점업(-11.8%) 생산이 급감한 이유다.

예식장이나 미용업 생산 등이 줄면서 협회·수리·개인(-2.9%)도 타격을 받았다.

소매판매액지수는 2.0% 늘었다. 설비투자는 0.4% 줄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1로 0.7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2로 0.2포인트 하락해 7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어 심의관은 “선행지수가 6개월 연속 하락했는데 경기 전환점이 발생했다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는 시점까지 온 것 같다”면서 “다만 상방 요인과 하방 요인이 교차하고 있고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상승 흐름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