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설 당일 중부지방 중심 눈·비 내리고 추워져···빙판길 조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설 당일인 2월 1일은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대설 가능성이 예보됐다.

27일 기상청은 이번 설 연휴(1월29~2월2일)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이는 날이 많지만, 설 당일인 1일은 눈 또는 비가 내리는 지역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눈이나 비가 내린 뒤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2월2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1일)보다 3도가량 떨어진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

기상청은 귀경길 교통안전과 건강관리에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공기의 상하층 혼합이 약해지는 등 우리나라 주변의 대기가 대체로 안정되면서 안개가 자주 발생하고, 대기가 점차 건조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해상은 1~2일 북쪽을 통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해상에 최고 1~4m의 높은 물결이 일겠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