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소비심리 개선에 작년 온·오프라인 유통업계 매출 모두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신지훈 기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지속에도 소비심리 표출과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에 따라 온·오프라인 매출이 모두 성장세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7일 발표한 ‘2021년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오프라인 매출은 7.5%, 온라인 매출은 15.7% 증가했다.

전체 매출은 11.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과 비교하면 오프라인 매출은 3.6% 감소에서 증가세로 전환했으며, 온라인 매출은 증가세가 소폭 둔화(-2.7%포인트)했다. 전체 매출 증가세는 5.8%포인트 확대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오프라인은 코로나19 영향에 대한 기저효과와 잠재된 소비심리의 표출에 따라 백화점을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다”며 “온라인을 통한 장보기, 음식배달 주문 등 온라인·비대면 소비문화의 확산세가 지속해 온라인 매출은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오프라인 매출을 업태별로 보면 백화점(24.1%)이 큰 폭으로 성장했고 편의점(6.8%)도 증가했다.

대형마트(-2.3%)와 SSM(기업형 슈퍼마켓·-9.1%) 매출은 감소했다.

온라인은 식품군(23.8%)과 서비스·기타(37.9%)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 온라인을 통한 장보기가 보편화하고 음식배달과 e-쿠폰 사용이 확산했기 때문이다.

화장품(15.3%), 가전·전자(13.6%), 생활·가구(8.7%) 등 대부분 상품군의 매출이 늘었으나 아동·유아(-3.6%) 상품군 매출은 줄었다.

온·오프라인 전체 매출을 상품군별로 보면 해외여행 제약 영향으로 유명브랜드(1.0%포인트)의 매출 비중이 높아졌고, 온라인 음식배달 확산 등에 따라 서비스·기타(1.0%포인트)도 비중도 확대됐다.

패션·잡화(-0.3%포인트), 아동·스포츠(-0.2%포인트), 식품(-0.8%포인트), 생활·가정(-0.6%포인트) 품목의 매출 비중은 소폭 하락했다.

작년 12월 한 달간 전체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6% 증가했으며 오프라인은 10.3%, 온라인은 12.8% 각각 늘었다.

오프라인 매출은 점포 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대형마트(-6.1%)와 SSM(-12.2%)은 매출이 줄었으나 백화점(36.5%)·편의점(8.9%) 매출은 늘었다.

대형마트 점포 수는 396개에서 384개로, SSM은 1136개에서 1103개로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매출은 비대면 소비의 일상화와 각종 연말 할인행사 등의 효과로 시장 규모가 7조1200억원을 기록해 오프라인(7조400억원)을 두 달 연속 넘어섰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