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화시스템·오버에어 공동개발 ‘UAM 전기추진 시스템’, 지상시험 첫 공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과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버터플라이’를 공동개발 중인 미국 오버에어가 ‘전기추진 시스템’ 지상시험 현장을 최초 공개했다.

24일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오버에어는 지난 20일(현지시각) 버터플라이의 실물크기 전기추진 시스템 시험장면을 선보였다.

이번 시험은 미국 캘리포니아 사막의 척박한 환경과 까다로운 공기역학적 조건에서 진행됐다. 영상은 기체의 대형 틸트로터(날개)가 비행 중에 받게 될 힘을 비행역학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로 검증하는 모습 등을 공개했다.

eVTOL(전기식 수직 이착륙) 기체에서 가장 중요한 안전과 지역사회의 수용 정도, 현실에서의 경제적 생산성 등은 UAM 전기추진 시스템에 의해 좌우된다.

오버에어가 한화시스템과 공동개발 중인 벡터 트러스트형 틸트로터 설계는 예상치 못한 기상 악화와 상화에서 더 많은 중량을 싣고 안전하게 비행하는게 특징이다. 또 에너지 효율이 높기 때문에 추가적인 동력을 확보, 다양한 날씨 조건에서 운영이 가능한 활용도 높고 강력한 기체를 설계할 수 있다.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는 지난해 8월부터 에어택시 상용화의 열쇠가 되는 전기추진시스템 성능시험을 진행해 왔다. 연구소 내 시험단계를 지나 현재 지상시험을 통한 성능검증 막바지 단계다.

지상에서 성능시험을 거친 전기추진 시스템은 2023년 비행시험을 진행할 시제기에 내장된다. 대형 틸트로터 나셀(nacelle) 안 모터가 전기추진 시스템으로 작동되는 방식이다.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개발 중인 ‘버터플라이’는 기존 틸트로터 기체보다 최대 5배의 효율을 자랑하는 OSTR(최적 속도 틸트로터) 기술과 블레이드 개별 제어를 통해 안전성을 높이는 능동 진동 저감 기술인 IBC(개별 블레이드 제어) 기술이 적용된다.

4개의 틸트로터가 장착된 eVTOL 타입으로, 높은 수준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갖추고 있다.

수평·수직 방향 선회 방식인 벡터 트러스트(추력 가변형)형 틸트로터는 이륙할 때는 수직으로 하늘을 향하게 날개를 사용해 활주로 없이 헬기처럼 뜨고, 전진 운항 시에는 고정익(항공기의 동체에 고정된 날개 항공기)와 유사한 방법으로 비행을 하므로 속도를 높일 수 있다.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와 2024년까지 기체 개발을 마치고, 2025년에는 서울-김포 노선 시범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