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이집트 기업인 한 자리에···문 대통령 “경제 협력 확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
상호 간 대륙 진출 베이스캠프 역할 기대
중동·아프리카 교역·물류 중심, 미래·친환경 산업 협력 강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이집트 미래·그린산업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오후 카이로에서 열린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1995년 공식 수교 이전부터 이어져 온 양국의 경제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 미래 산업과 친환경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는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양국 정부 인사, 주시보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알리 헬마이 에이사 이집트 경제인연합회(EBA) 회장을 비롯한 양국 기업인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우리 기업 측에서는 주시보 한-이집트 경협위원회 위원장(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임성택 삼성전자 중동총괄장, 이태규 명신 총괄대표이사, 정기석 GS건설 상무 등이 함께했다.

이집트는 2015년 지속가능 발전전략인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올해 제27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를 유치했다. 친환경·미래산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이날 행사는 양국 정부와 기업의 큰 관심 가운데 개최됐다.

행사에서 한국 기업은 친환경 교통, 디지털·ICT, 미래차, 해수 담수화 분야의 협력 방안을 발표했고 이집트 기업은 금융·투자, 재생에너지, 바이오헬스, 자원 재활용 분야의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이집트 미래·그린산업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인구 절반이 30세 이하인 청년 국가로 젊고 우수한 인재들이 많은 이집트 경제는 무한한 발전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한국은 빠르게 성장하는 이집트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한 양국 간 주요 협력 방향으로 ▲교역·투자 기반 강화를 위한 협력 ▲기후변화 공동 대응을 위한 친환경 분야 협력 ▲전기차·스마트시티 등 미래 산업 협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 정부는 기업인들의 의견을 토대로 양국 간 경제 협력 지평을 친환경, 미래 산업 분야로 확장하기 이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집트 정부도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마드불리 총리는 “이집트는 통신, 전기차를 필두로 여러 산업 분야에 대한 기술을 한국으로부터 전수 받기를 원한다”며 “한국 기업들이 이집트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한국 기업들은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 모든 한국 기업에게 (문이) 열려있다”며 “삼성이나 LG 같은 여러 한국 기업들이 이집트에서 성공 스토리를 완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행사에 참석한 양국 기업인들도 향후 양국 간 협력에 대해 높은 기대를 보였다.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이집트 측 위원장인 칼리드 무함마드 노세이르 알칸 홀딩 회장은 “보건·의료, 교통인프라, 자원 재생, 에너지 부문에서 협력을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샤리프 알콜리 악티스 캐피탈 중동아프리카 지역본부장은 “태양광 관련 기술 교류와 공급망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이집트 미래·그린산업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어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한국 측 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양국 간 그린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해 나가자고 제시했고 우리 유망 중소․중견기업들의 이집트 전기차 개발․생산을 위한 기술 교류, 공급망 구축, 품질 향상 등 협력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가 끝난 직후 앞으로 양국 간 친환경·미래산업 협력을 이행하기 위한 양해 각서와 의향서 5건이 양국 기업과 유관 기관 간에 체결됐다. 우선 국내 전기차 생산 중견기업이 이집트 자동차 제조업체와 전기 마이크로버스 및 소형 전기 모빌리티(전기 툭툭) 개발을 위한 협력 의향서가 체결됐다.

또한 두산중공업과 이집트 엔지니어링 기업인 핫산알람(Hassan Allam) 간 해수 담수화 개발 협력 양해 각서가 체결되고 양국 간 교역 및 투자 협력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2건의 양해 각서도 양국 관계 기관 간 체결됐다.

한편 이집트는 중동과 아프리카를 잇는 허브 국가로서 5년 연속 아프리카 대륙에서 외국인 직접투자 최대 유치국으로서 최근 각국의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 특히 중동·아프리카 국가와 광범위한 자유무역협정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교역·물류 중심지로 꼽힌다.

한국과 이집트는 공식 수교 이전인 1970년대부터 교역과 투자를 통해 민간 부문 간 교류를 지속해 왔다. 양국 간 교역액은 1971년 118만 달러에서 2021년 23.3억 달러로 비약적으로 성장했고, 이집트에 대한 우리나라의 누적 투자 금액은 2021년 말 기준으로 7.3억 달러(신고 기준)에 달하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은 여러 국가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했지만, 아직 아프리카 국가와 체결한 자유무역협정은 없다. 이집트 또한 아시아 국가와는 자유무역협정이 없어 양국 간 협력을 통해 상호 간 아프리카와 아시아 진출을 위한 베이스 캠프 역할도 기대된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