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장동 40억 수뢰 혐의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성남시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성남시의회 의장을 지내며 개발을 돕는 대가로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40억원을 받기로 한 최윤길 씨가 구속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8일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광식)은 부정처사 후 수뢰 혐의로 최씨를 구속했다.

최 씨는 성남시의회 의장이던 2013년 2월 대장동 개발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호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의장직에서 물러난 뒤 조례안 통과를 주도한 대가로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하면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지법 판사는 영장 발부 이유에 대해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혐의를 인정하나”, “조례안 통과에 대가성이 있었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해요”라고 짧게 답한 것으로 보도됐다.

최씨의 구속은 경찰이 대장동 수사에 나선 이후 피의자를 구속한 첫 사례이다.

최씨를 수사하는 경찰은 지난해 11월 17일 경기 광주시 자택과 성남시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고 같은 달 26일 그를 소환조사했다. 당시 소환조사에서 그는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최윤길

#대장동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