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지난해 국내 자동차 리콜 293만대···‘역대 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자동차 리콜(시정조치)이 293만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에 따르면 2021년 자동차 리콜은 총 2443개 차종, 293만2820대로 집계됐다. 이는 안전결함 관련 국토부 리콜과 배출가스 관련 환경부 리콜을 모두 합산한 수치다.

리콜 대수는 리콜 제도가 처음 도입된 2003년 이후 연간 기중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3∼2021년 누적으로는 1만6개 차종, 277만915대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해 국산차는 71개 차종, 175만7310대에 대해 리콜이 이뤄졌다. 수입차는 2372개 차종, 117만5510대가 리콜돼 연간 기준 처음으로 100만대를 넘어서며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업체별 리콜 차량 대수는 현대차가 93만6918대로 가장 많았다. 기아가 60만2271대로 뒤를 이었다. 수입차는 BMW 56만5369대, 메르세데스-벤츠 35만1974대 순으로 나타났다.

리콜 원인별로는 원동기 등 동력발생장치 결함 98만2943대, 제동장치 결함 94만5936대, 전기장치 결함 73만763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리콜의 사전 단계인 결함 신고는 지난해 국산차 4948건, 수입차 2796건 등 총 7786건으로 집계됐다. 연간 기준으로 처음 7000건을 넘어선 동시에 역대 최다 기록이다.

리콜 급증 원인으로는 자동차의 전장화 속도가 빨라지는 추세와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 나온다. 과거 기계장치로 구동됐던 부분이 전장화되는 과정에서 새로운 기술들이 대거 적용되다 보니 안전성이나 품질 확보 면에서 시행착오가 있다는 것이다.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 모델보다 전장 부품 수가 많고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기에 크고 작은 품질 이슈가 더 많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소비자가 안전 문제에 더욱 예민하게 반응하고, 자동차 제작사나 수입사도 결함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리콜 증가의 원인으로 꼽힌다.

국토부는 결함조사나 리콜의 신속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커지는 만큼 전문인력과 시설을 늘리는 방향으로 관련 정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